골드만삭스, 올해 미 성장률 전망 2.0%에서 1.75%로 하향 조정
유가급등 등 우크라사태 여파 고려…내년 침체확률 20∼35%
보스톤코리아  2022-03-11, 10:25:08 
미국 로스앤젤레스항에 쌓인 컨테이너들
미국 로스앤젤레스항에 쌓인 컨테이너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10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0%에서 1.75%로 하향 조정했다고 마켓워치 등이 11일 보도했다.

성장률 전망치를 낮춘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유가가 급등하는 등 경제적 여파가 크기 때문이다.

골드만삭스는 보고서에서 "이번 전망치는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잠재성장률을 밑돌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며 높은 유가와 농산물 가격이 올해 미국인들의 실질 가처분소득을 0.7%포인트 감소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지정학적 위기가 소비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유럽의 성장률 전망치 하향이 미국의 수출에 타격을 주며, 재정 긴축도 미국의 성장률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골드만삭스는 예상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경기침체에 빠질 가능성도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이 내년 중 경기침체에 진입할 위험이 대략 20∼35%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국제통화기금(IMF)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국제사회의 대러시아 제재 영향을 고려해 글로벌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나왔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뉴욕증시-주간전망> FOMC 정례회의·우크라 전쟁 주목 2022.03.12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14~18일)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러시아와..
대공세 직면한 키이우 시장 "2주 버틸 물자 있어" 2022.03.11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군의 대규모 공세 앞에 놓인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의 시장이 "2주 정도 버틸 필수품이 있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 올해 미 성장률 전망 2.0%에서 1.75%로 하향 조정 2022.03.11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10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0%에서 1.75%로 하향 조정했다고..
오래 살아도 모르는 보스톤 사람들만의 독특한 문화 [1] 2022.03.10
보스톤에 머문지 20여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보스톤을 잘 모른다. 언어와 문화가 달랐던 이방인이어서 그렇다 할 수 있다. 그러나 어린 시절 보스톤이 아닌 다른 지역..
보스톤 평통 정기회의, 한반도 평화 실현 논의 2022.03.10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보스턴협의회(한선우 회장)는 3월6일 보스턴한인교회에서 “1분기 보스턴 협의회 해외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실현 방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