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 줄리 정 차관보 대행 낙점
5세 때 미 이민한 직업 외교관…국무부 한국과 근무 땐 여러 차례 방북
보스톤코리아  2021-06-15, 16:52:54 
줄리 정 스리랑카 대사 지명자
줄리 정 스리랑카 대사 지명자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인 줄리 지윤 정 국무부 서반구 차관보 대행을 낙점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스리랑카를 비롯한 9개 지역 대사의 지명을 발표했다.

정 지명자는 국무부 일본 과장과 캄보디아 주재 미국대사관 차석대사 등을 지낸 직업 외교관이다.

서울에서 태어나 5세에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했으며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캠퍼스에서 학사를, 컬럼비아대에서 석사를 취득한 뒤 1996년부터 외교관으로 일했다.

국무부 한국과에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를 담당할 때는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

 정 지명자는 지난해 미국외교관협회 9월호 저널 기고문에서 당시 북한 관리들이 자신에게 정말 미국인인지를 한국말로 물었다면서 자신의 할아버지가 전쟁통에 아내 및 세 아이와 떨어져 다시는 보지 못한 것을 그들이 알고 있을지 궁금했다고 적었다.

정 지명자는 기고문에서 '진짜 미국인과 얘기하고 싶다'는 얘기를 수도 없이 듣고 '정말 어디 출신이냐'는 질문을 반복해 받으며 느꼈던 이민자 외교관으로서의 고충과 소회를 털어놨다.

정 지명자는 태국과 이라크, 콜롬비아, 베트남, 일본, 중국 등지에서도 근무했다. 백악관은 정 지명자가 한국어와 일본어, 스페인어, 캄보디아어를 한다고 전했다.

정 지명자의 부친은 화성 탐사로봇 스피릿의 온도 유지 장치를 개발한 재미 과학자 정재훈 박사다.

 nari@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죽기로 결심한 의사, 의료구호 현장에서 삶의 의미를 찾다 2021.06.16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전공의로 일하던 30대 중반의 정상훈 씨에게 갑자기 우울증이 찾아온다. 2년에 걸친 치료로 회복한 정씨는 삶의 의미를 찾고자 '국경없는의...
LA 코리아타운 소재 치과의사, 이민자 출신 환자 성폭행 2021.06.15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코리아타운에 병원을 차린 50대 치과 의사가 이민자 출신이거나 소득이 낮은 취약 계층 여성 환..
바이든,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 줄리 정 차관보 대행 낙점 2021.06.15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인 줄리 지윤 정 국무부 서반구 차관보 대행을 낙점했다.백악..
백신 맞은 한인들, MA 백신복권 1백만불에 응모하세요 2021.06.15
매사추세츠는 백신접종을 장려하기 위해 백신 복권인 백스밀리언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이 프로그램은 백신접종을 완료한 18세 이상의 매사추세츠 주민은 5개의 1백만달..
"북한도 이 정도로 미치진 않았다" 탈북 유학생, 미국 대학 비판 2021.06.14
국제무대에서 북한 실상에 대한 생생한 증언으로 유명한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박연미(27)씨가 미국에 정착한 후 미국 대학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쏟아내 눈길을 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