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부터 아이폰으로 화상 대화하면서 영화·음악 공유
애플, 'WWDC 2021' 열고 iOS 15·아이패드 15에 도입 기능 공개
사진상 손글씨·간판·문서 인식해 복사하고 전화도 가능
각종 알림, 우선순위 따라 걸러…지도·날씨 앱 더 세밀·풍부
보스톤코리아  2021-06-08, 01:00:57 
아이폰 이용자들은 페이스타임에서 '셰어플레이'를 통해 친구나 가족과 영상 통화를 하다가 영화·음악을 함께 보고 들을 수 있게 된다
아이폰 이용자들은 페이스타임에서 '셰어플레이'를 통해 친구나 가족과 영상 통화를 하다가 영화·음악을 함께 보고 들을 수 있게 된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이용자들은 올가을부터 아이폰의 화상 대화 기능인 '페이스타임'으로 가족·친구와 대화하면서 좋아하는 영화나 음악을 같이 보거나 들을 수 있게 된다.

애플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행사 '세계개발자대회 2021'(WWDC 2021)을 열고 올가을 나올 운영체제(OS) 'iOS 15'와 '아이패드 OS 15' 등에 추가될 새 기능을 발표했다.

올해 WW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온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WWDC는 애플이 앱 개발자들을 상대로 아이폰·아이패드·맥 등 OS의 차기 버전에 담길 업데이트 내용을 미리 공개하는 자리다.

전 세계의 앱 개발자들은 이에 맞춰 미리 앱을 개발할 수 있어 일종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게 된다. 애플 고객에게는 앞으로 아이폰·아이패드·맥·애플워치 등에 도입될 새로운 기능을 미리 엿볼 기회다.'

 ◇ 각종 알림, 우선순위 따라 걸러주는 '집중 모드' 도입
 페이스타임에 '셰어플레이'가 도입된다. 친구나 가족과 영상 통화를 하다 보고 있던 영화·드라마나 앱 화면, 듣던 음악을 페이스타임 참여자 전원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대화 참가자 누구든 영상·음악 재생을 일시 정지하거나 다시 시작할 수 있고, 아이폰·아이패드·맥에 모두 적용된다.

애플은 셰어플레이 기능을 위해 "디즈니+(플러스), 훌루, HBO맥스, ESPN+, 트위치, 틱톡, 마스터클래스 등과 협업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영화나 노래처럼 저작권이 있는 콘텐츠를 이렇게 공유하려면 대화방에 있는 사람들이 모두 해당 서비스를 구독하는 등 접근성을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

회의에 필요한 문서나 가상 칠판, 스마트폰·노트북 화면처럼 저작권이 없는 콘텐츠는 언제든 공유할 수 있다.

페이스타임의 영상·음성 품질도 개선된다. 실감 나는 영화감상을 돕는 '스페이셜 오디오'(spatial audio)를 페이스타임에도 가져와 화면 속 통화 상대방의 위치에서 그 사람의 음성이 나오는 것처럼 해주고, 새로운 마이크 모드는 머신러닝을 통해 주변 소음을 제거하고 목소리만 또렷하게 들리게 해준다.

또 인물 사진 모드를 적용하면 주변 환경은 흐릿하게 처리되고 통화 상대방만 또렷하게 부각된다. 여러 사람과 통화할 때는 대화 참가자들이 격자 모양으로 배치되는 '그리드 뷰' 기능도 생긴다.

또 아이폰이 아닌 안드로이드·윈도 기기를 쓰는 사람에게도 메시지나 이메일 등으로 페이스타임 링크를 보내주면 함께 페이스타임으로 대화할 수 있다.

이용자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에 따라 하루에도 수십·수백 개씩 쏟아지는 각종 알림(notification)을 걸러주는 '집중 모드'가 도입된다.

'방해 금지', '일하는 중', '수면 중'과 '개인 맞춤형 설정' 가운데 한 가지를 설정해두면 온 디바이스 인텔리전스가 과거 이용 기록을 토대로 알림을 허용할 사람과 앱을 알아서 걸러낸 뒤 우선순위가 높은 알림만 보여준다.

급하지 않은 알림은 새로운 '알림 요약'에 취합됐다가 아침·저녁 등 적절한 시간대에 이용자에게 전달된다.

아이폰 이용자끼리 주고받는 메시지인 아이메시지에는 남에게서 받은 사진을 자동으로 내 앨범에 저장해주는 기능, 남들이 보내준 각종 링크를 한데 모아주는 '셰어드 위드 유' 기능이 새로 생긴다.'

◇ 사진에 찍힌 손글씨·간판·문서 인식해 복사하고 전화도 건다
이브 텍스트와 스포트라이트 기능도 도입된다. 라이브 텍스트는 카메라로 포착한 화면 속 손글씨나 간판, 문서 등을 인식하고 이를 복사해 옮길 수 있게 해준다.

예컨대 카메라로 회의 내용이 적힌 칠판을 찍은 뒤 회의 내용을 텍스트로 복사해 노트 앱으로 옮기거나 간판에 적힌 전화번호를 인식해 바로 전화를 걸 수도 있다.

애플은 라이브 텍스트가 영어와 중국어 등 30개 언어를 이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스포트라이트는 앨범 속 사진들을 장소와 인물, 장면, 사물별로 분류해 검색할 수 있게 해준다. 여기에 라이브 텍스트 기능을 결합해 사진 속 텍스트나 손글씨를 검색으로 찾을 수도 있다.

 앨범 속 사진을 자동으로 엮어서 한편의 슬라이드 쇼처럼 보여주는 '추억' 기능은 특정 사진에서 잠시 멈추거나 이미 지나간 사진으로 되돌아갈 수도 있게 되고, 사진의 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곡을 기기가 알아서 선정해 들려준다.'

◇ 지도·날씨 앱은 더 세밀하고 풍부하게
많이 이용하는 지도와 날씨 앱도 개편된다.

지도의 경우 주요 도시에서는 금문교나 주요 박물관 같은 랜드마크, 상업 지구, 고가도로가 있는 고속도로 나들목 등을 3차원 입체로 재현해 보여주는 기능이 도입된다.

역에서 내린 뒤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 모를 때 주변 환경을 카메라로 스캔하면 증강현실(AR)로 길 안내를 해준다.

도로 안내도 더 세밀해져서 앞에서 좌회전하려면 어떤 차선을 타야 하는지, 도로 상태는 어떤지, 횡단보도는 어디 있는지 등도 안내한다.

다만 이 기능은 올 연말까지 미국 주요 도시와 스페인, 포르투갈, 이탈리아, 호주 등에 먼저 도입된다.

날씨 앱 역시 맑음, 흐림, 비, 눈 등 기상 상황을 보여주는 배경 화면이 더 풍부해지고 더 많은 날씨 관련 정보를 보여주도록 개편된다.

애플페이 등에 쓰이는 지갑 앱에는 앞으로 스마트 홈이나 호텔 객실에 들어갈 수 있는 디지털 열쇠를 보관하는 '키스'가 적용되고, 운전면허증 같은 신분증을 스캔해서 저장할 수도 있게 된다.

무선 이어폰 에어팟에는 '대화 강화' 기능이 새로 적용돼 가벼운 청각 장애가 있는 사람이 주변 소음을 제거하고 바로 앞에 있는 사람의 말소리를 더 똑똑히 들을 수 있게 해준다. 또 '나의 찾기' 대상에 에어팟도 추가된다.

sisyph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 물건너가나…앤드루 양 지지율 하락 2021.06.08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시장 선거전에서 선두를 달렸던 아시아계 정치인 앤드루 양의 지지율이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뉴욕포스트는 7일 뉴욕...
비트코인 호황에 가상화폐 사기 10배 급증…전문가도 당했다 2021.06.08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작년 말부터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시세가 폭등하면서 가상화폐를 이용한 사기 사건이 함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월스트리트..
올가을부터 아이폰으로 화상 대화하면서 영화·음악 공유 2021.06.08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이용자들은 올가을부터 아이폰의 화상 대화 기능인 '페이스타임'으로 가족·친구와 대화하면서 좋아하는 영화나 ..
FDA, 효능 논란에도 18년만에 알츠하이머병 신약 승인 2021.06.08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7일 18년 만에 케임브리지 소재 제약회사 바이오젠의 알츠하이머병 신약을 승인했다.환자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많은 전문가는 '애듀...
BTS '버터', 빌보드 2주 연속 녹였다…'핫 100' 또 1위 2021.06.07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두 번째 영어 곡 '버터'(Butter)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2주 연속 정상에 올랐다.빌보드는 지난달 21일 발매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