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내년 미국 스태그플레이션 올 것…연착륙 없다"
연말 쇼핑시즌 소비 부진 예상…미국인들, 선물·기부 모두 줄일 것
보스톤코리아  2022-11-21, 17:12:42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해온 가운데 내년에 결국 미국 경제가 경기후퇴 속 물가가 상승하는 스태그플레이션에 빠질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온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가 펀드매니저 27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앞으로 12개월 동안 스태그플레이션을 예상한다는 응답이 92%에 달했다.

씨티그룹은 경제 성장률이 하락해도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이른바 '파월 푸시' 시나리오를 내놓았다. 자산운용사 블랙록은 미국·유럽 경제가 연착륙할 가능성이 없다고 예상했다.

최근 미국 10월 소비자·생산자물가 상승세가 둔화하고 고용 지표와 기업 실적도 준수하게 나오면서 금리 인상에도 경기가 무너지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제기되지만, 월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셈이다.

블랙록의 세계 수석 투자전략가 웨이 리는 "각국 중앙은행들이 과도한 통화 긴축 정책을 통해 경제를 완만한 경기후퇴로 밀어 넣을 것"이라며 "그러나 금리 인상으로 인한 피해가 분명해지면 목표 물가상승률을 달성할 만큼 충분히 인상을 하기 전에 인상을 끝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앨릭스 손더스 씨티그룹 전략가는 "지금 (경제)환경은 스태그플레이션 적"이라며 '파월 푸시' 시나리오를 고려해 미국 주식을 팔고 원자재와 채권을 사라고 권유했다.

이미 스태그플레이션의 조짐은 미국 연말 쇼핑 시즌에서부터 나타나고 있다.

인플레에 지친 미국인들이 올 연말 쇼핑 시즌에 평소보다 선물·기부와 크리스마스 관련 지출 금액을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컨설팅 기업 딜로이트가 지난 9월 미국인 5천 명을 대상으로 연말 쇼핑 시즌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작년 16개의 절반에 가까운 평균 9개의 선물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가구당 예상 지출 금액도 1천455달러(약 196만원)로 지난해(1천463달러)보다 줄었다.

응답자들은 올해 연말 시즌 쇼핑에 작년보다 더 적은 시간을 쓸 것이라고 답했다.

미 싱크탱크 콘퍼런스보드 조사에서도 미국인들은 지난해 연말 선물 구매에 648달러(약 87만6천원)를 썼지만, 올해는 그보다 적은 613달러(약 82만9천원)를 지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금융정보업체 뱅크레이트가 성인 2천415명을 대상으로 한 지난 8월 조사에서는 84%가 연말에 쿠폰이나 할인을 통해 물건을 사고, 더 적게 사고, 더 저렴한 선물과 브랜드 상품을 사거나 자신이 직접 선물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모들이 갭과 올드네이비 등 주요 브랜드에서 아이 옷을 덜 사고 있는데, 이는 일반적으로 불경기에 자신의 소비를 줄이고 대신 아이들에게 지출을 집중하는 것을 고려하면 미국인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뜻이라고 CNN비즈는 진단했다.

시장조사업체 NPD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영유아 의류 판매 금액은 작년 동기보다 3%, 판매량은 6% 각각 줄었다.

연말 소비뿐 아니라 기부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키바가 미국인 2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44%는 "돈이 없어서 기부를 안 할 것", 42%는 "기부는 부유층이 하는 것"이라고 각각 답했다.

비영리단체 '기빙 USA 재단'에 따르면 미국에서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사이 한 달 동안 기부는 연간 전체 기부 금액의 20∼30%를 차지한다.

이 같은 전망이 나오면서 미국 유통업체들의 주가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미국 대형 유통업체 타깃의 3분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줄었고 4분기에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 회사 주가가 당일 13% 이상 급락했다.

아마존 주가도 최근 하락세를 이어간 끝에 3분기 실적과 4분기 전망의 부진 여파로 '시가총액 1조달러(약 1천350조원) 클럽'에서 탈락했다.

임의소비재 업종 주식 하락에 베팅하는 풋옵션 거래량도 최근 급증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dyle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힝햄, 애플 스토어에 차량 돌진 1명 사망 16명 중상 2022.11.21
한 SUV 차량이 힝햄 소재 쇼핑 플라자에 위치한 애플스토어에 돌진해 1명이 사망하고, 16명이 중상을 입었다. 땡스기빙 위크가 시작되는 21일 월요일 오전 10..
작년 인구유입 1위 텍사스…가장 많이 떠난 곳 캘리포니아 2022.11.21
미국에서 지난해 전입이 가장 많았던 주(州)는 텍사스, 전출이 가장 많았던 주는 캘리포니아라는 통계가 나왔다.18일(현지시간) 일리노이 정책전문매체 ‘..
월가 "내년 미국 스태그플레이션 올 것…연착륙 없다" 2022.11.21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해온 가운데 내년에 결국 미국 경제가 경기후퇴 속 물가가 상승하는..
'FTX 붕괴' 여파 커지나…가상화폐 가격·코인베이스 주가 하락 2022.11.2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 붕괴' 여파가 계속되면서 업계 전반에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지난주까지..
주식시장 50년 2022.11.21
50년 전(Nov. 15, 1972) 다우 존스 지수가 처음으로 1,000을 돌파했다. 이것은 소리 속도를 추월한 것만큼 중요한 기록이다. 그동안 주식시장은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