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미크론에 입국요건 강화…출발 하루전 음성 받아야
현행 3일 이내 규정서 기한 단축…입국후 추가 검사 의무화 검토
보스톤코리아  2021-12-01, 18:36:56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 속에 국제선 항공 여행객의 입국 요건을 강화하기로 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으로 오는 모든 항공 여행객에게 비행기 탑승 전 하루 이내에 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미국은 종래 코로나19 발생 빈도가 높은 국가를 따로 지정해 입국을 금지했지만 지난달 8일부터는 백신 접종 기준으로 규정을 변경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출발 3일 이내의 음성 판정서를 지참한 이들에 대해 입국을 허용했다. 하지만 새 규정은 검사를 받아야 하는 기한을 출발 전 3일에서 하루로 단축했다.

이 규정은 외국인은 물론 미국 시민권자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다만 CDC는 언제부터 시행할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CDC는 국제 여행객이 미국 입국 후 3∼5일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이를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AP통신은 현재 예외적으로 입국이 허용된 백신 비접종자의 경우 입국 후 자발적 격리를 권고하고 있지만, 이를 강화하는 내용이 발표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비시민권자가 입국하는 것을 금지하는 조처를 지난달 26일 발표했다.

또 27일에는 이들 8개국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 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로 격상했다.

이와 별개로 CDC의 여행권고 중 코로나19 위험이 '매우 높음'으로 분류된 국가는 약 80개국에 달한다. 이는 해당 국가로의 여행을 아예 피할 것을 권고하는 최고 단계다.

jbryoo@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정신병 남성, 메드포드 트레일서 여성 돌로 치고 성폭행 2021.12.02
메드포드에 소재한 미들섹스 펠스 레저베이션에서 정신병을 앓고 있는 남성이 산책을 하고 있던 한 여성을 돌로 가격한 후 성폭행하는 등 생명을 위협하는 상해를 입혔다..
<요가쏭의 5분요가> 허리통증 예방하는 하루 딱 10분 운동 2021.12.02
허리통증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에게 요가와 필라테스 운동을 가르치다 보면 발견하는 공통된 특징이 있는데요첫째, 평소 자세가 바르지 않다.둘째, 하체의 근력과 유연성이..
미국, 오미크론에 입국요건 강화…출발 하루전 음성 받아야 2021.12.01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 속에 국제선 항공 여행객의 입국 요건을 강..
2주간 모든 한국 입국자, 예방접종 했어도 10일간 격리 2021.12.01
정부가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의 추가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향후 2주간 내국인을 포함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2월 첫날 매스주 확진자 4,838명 폭증, 11개월만에 최고 2021.12.01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수가 지난 1월 22일 이래 하루 최고 신규확진자를 기록했다. 상당수가 마스크 착용을 외면하고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