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한끼 2천만원…아베, 트럼프 접대에 나흘간 4억원
골프비용 1천400만원…일본 정부, 의례를 다하며 공식적으로 대접
보스톤코리아  2021-06-22, 21:00:47 
트럼프와 아베의 2천100만원짜리 저녁식사. 2019년 5월 26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일본 도쿄도(東京都) 미나토(港)구 롯폰기(六本木)의 한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와 부부 동반으로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이날 만찬을 위해 206만엔(약 2천100만원)이 들었다.
트럼프와 아베의 2천100만원짜리 저녁식사. 2019년 5월 26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일본 도쿄도(東京都) 미나토(港)구 롯폰기(六本木)의 한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와 부부 동반으로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이날 만찬을 위해 206만엔(약 2천100만원)이 들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국빈 방문했을 때 접대 비용으로 4억원 넘게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트럼프를 일본의 국빈으로 맞이하기 위해 지출한 경비가 약 4천22만엔(약 4억1천300만원)이라는 답변서를 전날 각의(閣議)에서 확정했다.

트럼프는 나흘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아베는 재임 중 트럼프와의 개인적인 친분을 수시로 자랑했는데 지출 명세에서 극진하게 대접한 정황이 엿보인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2019년 5월 26일 일본 지바(千葉)현의 한 골프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골프 카트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도쿄의 상업지구인 롯폰기(六本木) 소재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와 트럼프가 부부 동반으로 함께 했던 비공식 만찬에 206만엔(약 2천100만원)이 든 것이 특히 눈길을 끈다.

외부에서 만찬장을 보지 못하도록 천막을 설치하고 붉은 융단을 까는 비용 등이 포함된 수치다. 일본 정부는 다른 손님을 받지 않도록 음식점을 통째로 빌렸다.

트럼프는 쇠고기와 닭고기 꼬치구이를 즐겼고 만찬은 예정 시간을 넘겨 1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베와 트럼프가 둘 다 골프광으로 유명한 가운데 골프 비용으로 136만엔(약 1천400만원)이 나갔다. 이 가운데 골프장 이용료는 99만엔이었다.

나머지 지출 항목을 보면 정상회담·기자회견 등을 위한 시설 운영 및 준비 비용 1천240만엔, 숙박 732만엔, 차량 렌트비 576만엔, 국기 등 준비 378만엔, 사진 촬영 등 246만엔, 통·번역 61만엔이었다.

일본 정부는 일련의 경비에 대해 "의례를 다하고 공식적으로 대접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공금으로 지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답변서에 밝혔다.

sewonle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 인종별 거주 분리 30년새 심화, 인종간 불균형의 근원 2021.06.22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대도시 지역의 인종별 거주지 분리 현상이 지난 30년 새 더욱 심화했으며, 이런 현상이 인종주의와 인종간 불균형의 근원이..
디즈니 실사 '백설 공주' 주인공에 라틴계 레이철 제글러 2021.06.22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디즈니가 실사 영화로 제작하는 '백설 공주'의 주인공으로 라틴계 출신의 신예 레이철 제글러(20)가 낙점됐다.디즈니..
밥 한끼 2천만원…아베, 트럼프 접대에 나흘간 4억원 2021.06.22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국빈 방문했을 때 접대 비용으로 4억원 넘게 지출한..
보스턴총영사관, 20대 대통령 재외선거 준비 시작 2021.06.22
주보스턴총영사관은 제20대 대통령선거 모의 재외투표를 21일 진행했다. 이날 모의투표는 내년초 열리는 재외선거에 사용되는 투표장비를 사전 점검해보는 절차로써 본격..
미 주택 평균가격, 35만달러 첫 돌파, 전년보다 24% 2021.06.22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주택 평균가격이 35만달러를 넘어섰다.22일(현지시간) 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5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