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와 결별한 테슬라 전 사장, 3천억원어치 주식 처분
보스톤코리아  2021-06-20, 18:10:27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이달 초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와 결별하고 테슬라를 퇴사한 전 고위 임원이 3천억원어치 테슬라 주식을 처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테슬라의 트럭 사업 부문 사장을 지낸 제롬 기엔은 이러한 내용의 테슬라 주식 매도 신고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고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기엔은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확보한 테슬라 주식 중 2억7천400만달러(3천101억원)에 달하는 45만여주를 지난 10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매도했다.

기엔의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3일 테슬라를 퇴사한 길렌은 머스크의 핵심 참모 중 하나였다. 독일 자동차 기업 다임러에서 근무하다 2010년 테슬라에 합류한 그는 자동차 사업 사장에 이어 트럭 부문 사장까지 지냈으나 갑자기 테슬라와 결별을 선언했다.

그의 퇴사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길렌이 테슬라를 떠나면서 시장에선 전기 트럭과 차세대 배터리 '4680' 개발 등 테슬라의 미래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가 커졌고 길렌이 테슬라 주식마저 처분하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전했다.

기업분석회사 GLJ 리서치의 고든 존슨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에서 두 번째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인물(길렌)"이 주식을 처분한 배경을 놓고 많은 사람이 궁금해한다고 말했다.

 웨드부시 증권의 대니얼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기엔의 주식 처분은 "테슬라 투자자들을 놀라게 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그가 얼마나 더 주식을 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jamin74@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백신 접종 정체시 가을 델타 변이 대유행 가능성 2021.06.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미국의 주마다 경쟁적으로 도입한 각종 인센티브가 '반짝' 효과에 그쳤다는 보도가 나왔다.정치..
<뉴욕증시-주간전망> FOMC 여진 지속…파월 증언 대기 2021.06.20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긴축 우려에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지난주 연방공..
머스크와 결별한 테슬라 전 사장, 3천억원어치 주식 처분 2021.06.2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이달 초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와 결별하고 테슬라를 퇴사한 전 고위 임원이 3천억원어치 테슬라 주식을 처분한..
미 백신접종률 낮은 지역 국지적 확산 우려…미주리주 환자 급증 2021.06.20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백신 접종률이 낮은 미국 미주리주(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CNN 방송이..
미 곳곳서 사상 최고기온 '불볕더위'…남서부 50도 넘는곳도 2021.06.19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남서부에서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곳곳에서 사상 최고기온 기록이 새로 쓰이고 있다고 CNN 방송이 18일(현지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