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커피 한 봉지 11만원…수입품값 천정부지"
감자가격 최근 3배로…설탕·콩기름·밀가루도 올라
보스톤코리아  2021-06-18, 21:57:22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작년 8월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현장을 방문한 모습.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작년 8월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현장을 방문한 모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경을 봉쇄한 북한에서 커피 한 봉지가 100달러(약 11만원)에 거래되는 등 일부 수입품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CNN은 18일(현지시간) 평양 주민들을 인용, 통일거리시장에서 커피와 홍차 한 봉지가 각각 100달러와 70달러(약 7만9천원) 이상에 팔린다고 보도했다.

평양 낙랑구역에 있는 통일거리시장은 평양 최대 종합시장으로 주민과 외국인 모두 물건을 살 수 있다.

설탕과 콩기름, 밀가루 등 북한이 수입에 의존하는 물품 가격 역시 뛰어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감자 가격이 최근 3배로 오르는 등 최근 몇 달 사이 북한에서 생산되는 생필품들도 가격이 치솟았다.

다만 생필품 가운데 쌀과 연료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라고 CNN은 전했다.

지난해 태풍과 장마로 심각한 수해를 입은데다 국경통제를 유지하고 있는 북한의 식량난은 심각한 상황으로 알려진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5일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지난해 태풍 피해로 알곡 생산계획을 미달한 것으로 해 현재 인민들의 식량 형편이 긴장해지고 있다"고 직접 언급할 정도다.

김 총비서가 당 회의석상에서 식량난을 공식 언급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세계식량기구(FAO)는 최근 보고서에서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분이 85만8천t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식량난 해소를 위해선 외부 원조가 필수적이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것과 함께 대북제재가 완화돼야 한다는 점에서 첩첩산중이나 다름없다고 외신은 분석했다.

김 총비서가 17일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대미 메시지를 내놓은 것 역시 적극적인 태도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CNN은 전망했다.

다만 이 방송은 "김 총비서의 태도가 이전보다 덜 적대적"이라고 덧붙였다.

jylee24@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유전자 진단' 23앤드미 나스닥 데뷔 첫날 21% 상승 2021.06.18
미국의 유전자 분석업체인 23앤드미(23andMe)가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 첫날인 17일(현지시간) 주가가 21%나 상승했다.CN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2..
중국서 비트코인 채굴 막히자 미국으로 '골드러시' 2021.06.18
중국의 대규모 비트코인 채굴업체 대표인 장저우얼(Jiang Zhuoer·36)은 중국 북부 지역 20곳의 창고에서 30만대의 컴퓨터를 가동하고 있다.이 채굴업체가..
"평양서 커피 한 봉지 11만원…수입품값 천정부지" 2021.06.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경을 봉쇄한 북한에서 커피 한 봉지가 100달러(약 11만원)에 거래되는 등 일부 수입품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
팬데믹에 더강해진 보스톤, 이젠 바이오 실리콘벨리 2021.06.17
보스톤이 세계 최고의 생명공학 산업단지로 자리를 확고히 굳혀가고 있다. 보스톤글로브는 보스톤이 최고의 대학 타운에서 지난해를 거치면서 바이오의 실리콘벨리로 부상했..
사우스엔드서 중국계 시니어 여성 공격당해 2021.06.17
67세의 중국계 여성 인칭람씨가 5월 23일 저녁 7시께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인근에서 폭행 당했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가해자인 이 여성은 람씨를 주먹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