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모더나 백신, 1차 접종만 해도 80% 예방 효과
미 CDC, 의료기관 종사자 3천950 명 대상으로 관찰
보스톤코리아  2021-03-29, 18:54:47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화이자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만 접종해도 80%의 예방 효과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CNBC 방송은 29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질병 발병·사망 주간 보고서'(MMWR)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CDC는 지난해 12월14일부터 지난 13일까지 3천950명에 달하는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의 효과를 관찰했다.

관찰 결과 1차 접종만 받았을 경우에도 80%라는 준수한 예방 효과가 나왔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한 경우엔 예방 효과가 90%로 뛰었다.

앞서 화이자는 자사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도 임상 3상 결과 예방효과가 94.1%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CNBC는 이 같은 연구 결과는 '1차 접종자를 대상으로 2차 접종을 완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보다는 더 많은 국민이 1차 접종을 받도록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내다봤다.

CDC는 이번 연구가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이 실제 환경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접종 대상자의 신속한 접종을 촉구했다.

한편 일각에선 이번 연구 결과 탓에 1차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2차 접종을 포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의 폴 오피트 위원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경우 2번째 접종 이후에 더욱 안정적인 면역력을 얻게 된다"고 강조했다.

koman@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국계 ‘빌 황’의 마진콜 사태에 휘청이는 월가…IB업계 “중대 손실 불가피” 2021.03.30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한국계 미국인 헤지펀드 매니저인 빌 황(한국명 황성국)이 운영하는 개인 투자사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이하 아케고스)의 투자 실패와..
SBA 경제손실재난대출(EIDL) 3배 이상까지 늘린다 2021.03.29
중소기업청은 코로나바이러스 타격을 입은 사업체들의 EIDL대출 규모를 4월부터 최대 3배가 넘게 늘려주겠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SBA는 경제손실재난대출을 6개월..
화이자·모더나 백신, 1차 접종만 해도 80% 예방 효과 2021.03.29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화이자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만 접종해도 80%의 예방 효과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스턴 한국가든 신대균 대표 별세 [1] 2021.03.29
올스턴 소재 한국가든을 운영하는 신대균(Thomas Shin) 대표가 3월 38일 오후 3시 질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57세다. 타미 신으로 잘 알려진 신대균 대..
거짓말과 보고서 변경시도, 트럼프식 코로나 대응 뒤늦은 증언 2021.03.29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큰 인명 피해로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