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까지 나선 '김치 논쟁', 한중 감정 해쳐선 안돼
중 외교부, 요리법 등 각각 특색있어 우호적 교류해야
보스톤코리아  2021-01-20, 11:18:58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김치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만든 디지털 포스터에 '빨갛다고 다 중국의 것이 아닙니다. 김치는 한국 고유의 전통음식입니다'라는 문구를 넣었다고 3일 밝혔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김치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만든 디지털 포스터에 '빨갛다고 다 중국의 것이 아닙니다. 김치는 한국 고유의 전통음식입니다'라는 문구를 넣었다고 3일 밝혔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국 전통 음식인 김치를 놓고 온라인에서 한중간 김치 기원 논쟁이 커지자 급기야 중국 정부가 나서 한중간 감정을 해쳐서는 안 된다며 진화 작업에 나섰다.

20일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한중 양국에서 김치 기원 문제를 놓고 논란이 뜨거운 것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나는 식품 문제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다"라면서 "내가 보기에는 파오차이(泡菜)는 절인 발효식품의 일종으로 일부 소수의 몇 개 나라와 지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중국에는 파오차이가 있고 한반도와 중국의 조선족은 모두 김치라고 부른다"면서 "이런 것들은 서로 통하는 데가 있지만 재료나 맛, 요리법 등은 각각 자기만의 특색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각방(각국)은 파오차이 문제를 미식 차원에서 유익하고도 우호적인 교류를 통해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감정을 해치지 않도록 편견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지난 1일 브리핑에서도 한중 언론이 김치의 기원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는데 대해 "나는 한중간에는 협력과 공유할 게 더 많다고 생각한다"며 한국과 중국의 우호 관계를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3일 트위터 계정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위생장갑을 낀 채 갓 담근 김치를 들어 올린 사진을 올렸다. 그는 김치통을 앞에 두고 엄지를 척 들어 보이기도 했다.

지난 9일에는 중국의 전통 문화와 농촌의 일상을 소개하는 동영상으로 유튜브 구독자 1천400만명을 보유한 스타 블로거 리쯔치(李子柒)가 김장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리면서 '중국음식'(#ChineseFood)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을 일으켰다.

심지어 "김치는 한국 음식"이라고 발언한 한국의 유명 '먹방' 유튜버 '햄지'(Hamzy)의 동영상이 최근 중국에서 돌연 삭제되는 등 한중간 온라인을 중심으로 김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바이든 통합이 키워드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 될 것" 2021.01.20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사를 대표하는 단어는 '통합'이었다.바이든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 백악관 떠나, 취임식 불참·셀프 환송 후 역사속으로 2021.01.20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4년간의 백악관 생활을 마무리했다.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불복과 의회 난동사태..
중국 정부까지 나선 '김치 논쟁', 한중 감정 해쳐선 안돼 2021.01.20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국 전통 음식인 김치를 놓고 온라인에서 한중간 김치 기원 논쟁이 커지자 급기야 중국 정부가 나서 한중간 감정을 해쳐서는 안..
28년 만에 맑은 날씨 취임식, 바람 불어 쌀쌀 2021.01.20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20일(현지시간) 열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은 근 30년 만에 처음으로 햇살이 나는 취임식이 될 것이라고..
보스톤 주택시장 12월 두자릿수 상승, 2021년도 뜨거울 듯 2021.01.19
그레이터 보스톤 주택시장이 12월달에도 치솟아 2021년에도 부동산 상승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그레이터보스톤부동산연합GBRA)에 따르면 낮은 이자율과 강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