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9일, 보스톤 101년만에 최고 온도 기록 돌파
보스톤코리아  2024-06-19, 19:10:35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보스톤이 사상 최고 온도 기록을 깼다. 6월 19일 폭염 2째날을 맞은 보스톤은 약 1시간만에 무려 4도나 온도가 상승해 98도를 기록하며 1923년 6월 19일 96도였던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또한 미기상청에 따르면 19일은 2022년 8월 9일 이후 가장 더운 날이었다. 체감온도(Heat Index)는 107에 달했다. 최고 온도는 로건공항에 위치한 측정소에서 오후 4시에 측정된 것이다. 

19일 온도는 밤사이 70도 대로 낮아지지만 20일 아침 바로 80 후반대에서 시작하게 된다. 폭염이 시작된 18일 로건공항에 기록된 최고 온도는 92도였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AI 수혜주' 옥석 가리기 시작됐나…상당수 올해 주가 하락 2024.06.19
지난해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급등세를 보였던 AI 테마주 가운데 상당 종목의 주가가 올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시장에서는 이에 대해 AI 수혜주라고 주..
슈퍼 라지킹 비빔면·세숫대야 냉면…여름 먹거리 크기 경쟁 2024.06.19
편의점 업계가 초대형 비빔면과 냉면을 잇달아 출시하면서 여름철 먹거리도 크면 클수록 좋다는 '거거익선' 경쟁에 불이 붙었다.편의점 CU는 폭염이 일..
6월 19일, 보스톤 101년만에 최고 온도 기록 돌파 2024.06.19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보스톤이 사상 최고 온도 기록을 깼다. 6월 19일 폭염 2째날을 맞은 보스톤은 약 1시간만에 무려 4도나 온도가 상승해 98도를 기록하며..
일본 방문 외국인 석달 연속 300만명 초과…한국 74만명 또 1위 2024.06.19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방문 외국인 수가 최근 3개월 연속 3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한국인이 5월에도 국적별 순위 1위를 유지했다.일본정부관광..
푸틴 "북러, 침략시 상호지원…美주도 대북 제재 뜯어고쳐야 2024.06.19
(런던·모스크바 =연합뉴스) 김지연 최인영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9일 북한과 맺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한쪽이 침략당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