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전 휴대폰 보면 '불면 호르몬' 발생 가능성 높아
전문가, 블루라이트 아닌 정보 탓 수면 방해
침실서 감정 안 흔들리게 관리해야 '꿀잠 성공'
보스톤코리아  2023-01-22, 11:19:13 
잠들기 전 휴대폰 사용
잠들기 전 휴대폰 사용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자기 전 휴대폰 사용이 불면으로 이어지는 건 블루라이트보다는 휴대폰을 통해 전달되는 정보 그 자체 때문일 가능성이 더 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면 전문가 측은 잠자기 전 휴대폰으로 특정한 정보를 받아들이는 행위는 그 내용이 부정적인지 긍정적인지 여부에 상관없이 불면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만약 휴대폰으로 충격적인 뉴스나 공포 영화, 업무 관련 이메일 등 부정적 내용이 담긴 콘텐츠를 접할 경우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불리는 코르티솔 분비량이 증가하게 된다.

이 경우 체내 포도당 수치도 함께 높아져 에너지가 샘솟게 되는데 "이는 곧 초코바를 먹었을 때의 효과와 같다"고 스탠퍼드 대학의 정신의학 및 수면 의학 교수 제이미 자이처는 말했다.

그런 상황이라면 우리 몸은 잠에 빠지기에 무척 어려운 상태가 될 수밖에 없다.

특히 잠을 자지 못해 다음 날이 걱정되는 경우에 부정적 감정이 증폭해 수면은 더 장애를 받는다.

나쁜 감정이 아니라 좋은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긍정적 콘텐츠도 수면을 방해하기는 마찬가지다.

즐거운 내용의 정보를 보면 우리 뇌에서는 도파민이나 노르에피네프린 등 호르몬이 분비된다.

이들 물질은 시각, 청각 등 감각 정보를 대뇌 피질로 전달하는 부분인 시상을 자극해 수면에 필요한 뇌파 진동을 방해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

그간 휴대폰 화면에서 나오는 푸른색 계열의 가시광선인 블루라이트를 수면 장애의 주요 원인으로 거론하는 이들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일부 전문가들은 이보다는 정보 그 자체가 숙면을 방해한다는 데 무게를 싣고 있다.

WSJ은 잠들기 전 휴대폰을 보지 말아야 한다는 강박을 갖기보다는 어떤 정보를 접할지 취사선택하는 것이 수면에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자극적인 정보가 아니라 심신을 가라앉혀주는 콘텐츠를 보면 수면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수면 의학회의 니툰 베르마는 잠들기 몇 시간 전부터는 휴대폰으로 접하는 정보에 따른 감정의 동요 수준을 서서히 줄여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hanju@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뉴욕증시-주간] 기업 실적·GDP·PCE 물가 주목 2023.01.22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23~27일) 뉴욕 증시는 지난해 4분기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해고된 구글 직원 중 연봉 12억 원 매니저도 포함" 2023.01.22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대규모 감원을 발표한 가운데 연봉 100만 달러(연봉 12억 원)의 고액 연봉자도 해고 대상에 포..
자기 전 휴대폰 보면 '불면 호르몬' 발생 가능성 높아 2023.01.22
자기 전 휴대폰 사용이 불면으로 이어지는 건 블루라이트보다는 휴대폰을 통해 전달되는 정보 그 자체 때문일 가능성이 더 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
LA 인근서 음력설 행사 뒤 총기난사로 최소 10명 사망 2023.01.22
아시아계 주민이 많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근처 도시에서 음력설 행사 뒤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져 사상자가 발생했다.AP통신, LA타임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글로벌 테크업계 이어지는 칼바람…1년새 감원 규모 20만명 2023.01.20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직원 1만2천명 감원을 발표하면서 글로벌 테크업계의 1년간 감원 규모가 20만명을 넘어서는 등 해고 칼바람이 이어지고 있다.20일(현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