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변호사, 두달 전 '기밀자료 다 반납했다'고 서명"
NYT 보도…확인서에도 최근 압수수색서 기밀문건 11개 나와
보스톤코리아  2022-08-14, 13:43:20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변호인이 두 달여 전 기밀 자료를 모두 반납했음을 확인하는 문서에 서명한 것으로 13일(현지시간)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는 이 사안에 대해 잘 아는 4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법무부 국가안보부의 방첩 담당 최고위 관료인 제이 브랫이 지난 6월 3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를 방문한 직후 이러한 확인서가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법무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백악관에서 무단 반출한 정부 자료 가운데 15상자 분량을 지난 1월 반납한 뒤에도 여전히 보유 중인 기밀 자료가 더 있다는 혐의를 조사 중이었다.

추가 반납 요구에 불응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현 정부의 갈등이 커지자 브랫을 비롯한 법무부 관리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용히 마러라고를 찾은 것이었다.

당시 브랫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난 뒤 그의 변호인 2명과 협의해 창고에 보관 중이던 추가 기밀 자료들을 갖고 떠날 수 있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밝혔다.

이 무렵 트럼프의 변호인 중 한 명이 '상자들 안에 보관하던 기밀로 표시된 모든 자료'가 반납됐음을 확인하는 선언문에 서명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이날 보도로 처음 알려진 이러한 문서의 존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측근들이 당초 연방 수사당국에 기밀 문건들에 대한 모든 정보를 밝히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증거이자, 법무부가 최근 마러라고 압수수색의 근거 중 하나로 영장에 '형법 위반 가능성'을 기재한 이유를 설명한다고 NYT는 분석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8일 마러라고 압수수색에서 두 달여 전 변호인의 서명이 무색하게도 1급 비밀을 포함한 비밀 문건 11건을 찾아내 확보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노아의 방주> 그리고 <맘모스 동굴>에 다녀와서... 2022.08.15
주일 예배를 마치고 켄터키주 <노아의 방주>를 향하여 7명이 출발하였다. 2시 정도 출발 7시간여 가서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에서 묵고 다음 날 이른..
한담객설閑談客說: 고래도 춤을 춘다 2022.08.15
아이에게 칭찬을 들었다. 내게 말할 기회가 있었고, 들었던 아이가 한마디 했던 거다. ‘Good speech!’. 들은 나는 으쓱하기 보단..
"트럼프 변호사, 두달 전 '기밀자료 다 반납했다'고 서명" 2022.08.1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변호인이 두 달여 전 기밀 자료를 모두 반납했음을 확인하는 문서에 서명한 것으로 13일(현지시..
[뉴욕증시-주간전망] 소매판매· FOMC 의사록 주시 2022.08.14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15~19일) 뉴욕증시는 7월 소매판매 지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앞두고 방향성을 모색..
머스크가 바꾸고 싶어하는 '끔찍한' 아침 생활 습관은 2022.08.14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테슬라와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인 세계 최고 갑부 일론 머스크가 바꾸고 싶어하는 아침 생활 습관이 있다.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