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철회…"바보 같은 결정 뒤집겠다"
트위터 계정 정지, 도덕적으로 잘못…'트위터 좌편향' 주장도
백악관 온라인 플랫폼, 허위정보의 장 돼서는 안 돼
보스톤코리아  2022-05-10, 20:39:49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소셜미디어(SNS)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내려진 영구 사용정지 결정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 주최 '퓨쳐 오브 더 카' 콘퍼런스 화상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트럼프 계정 영구 정지에 대해 "도덕적으로 잘못됐고 완전히 바보 같았다"며 "해답은 내가 영구 정지 결정을 뒤집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계정 정지가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소외감을 느끼게 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목소리를 잠재우지도 못했다면서 "트럼프 계정 정지는 옳지 않은 실수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계정 정지는 모두가 토론에 참여할 수 있는 포럼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솔직히 더 나쁜 상황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머스크는 영구정지 조치는 스팸 계정 등에 대한 징계로 국한해야 한다며 트위터 창업자인 잭 도시와 이런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누군가 (트위터에서) 불법적이고 세상에 파괴적인 말을 한다면 계정 일시 정지나 트윗을 안 보이게 하는 차단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머스크는 현재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트위터의 정치적 색깔을 좌 편향으로 규정하면서 이는 미국과 전 세계 다른 지역에서 트위터의 신뢰를 구축하는 데 방해가 된다고 주장했다.

실리콘밸리의 요람인 샌프란시스코는 미국 민주당의 텃밭이자 진보 색채가 강한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자칭 '표현의 자유 절대주의자'인 머스크는 앞서 440억 달러 규모의 트위터 인수 거래를 성사시키면서 트위터의 콘텐츠 규제를 비판했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플랫폼으로 전환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다.

이에 따라 미국 소셜미디어 업계와 정치권에서는 머스크가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을 복원시킬 것이라는 관측을 유력하게 제기했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문제에 대한 머스크의 견해는 혐오 발언과 폭력 선동의 가능성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온 트위터 현 경영진에 대한 명백한 저격"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트위터 계정은 지난해 1월 6일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직후 폭력 행위를 선동할 수 있다는 사유로 영구 정지됐고, 그는 계정 복원을 요청하는 소송을 진행해왔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트위터 계정이 복원되더라도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이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난 트위터에 가지 않고 트루스 소셜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머스크 언급에 즉각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트위터는 논평을 거부했다.

백악관은 우려 섞인 입장을 내놓았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기업의 온라인 플랫폼에서 누구를 허용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그 기업의 결정 사항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행정부는 온라인 플랫폼이 표현의 자유를 옹호하면서도 허위정보의 장이 되지 않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머스크의 트럼프 계정 복원 구상이 트위터 광고 영업에 차질을 초래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미디어 매터스 등 20여 개 단체는 최근 성명을 내고 "머스크의 관리하에 있는 트위터는 증오와 극단주의 음모 이론을 증폭시키는 플랫폼이 될 수 있다"며 광고주들에게 트위터 보이콧을 촉구했다.

jamin74@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구글 "안드로이드폰에 신용·교통카드, 자동차 키 저장해 이용" 2022.05.1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몇 주 뒤부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전화기에 신용카드나 교통카드, 자동차 키, 학생증 등을 저장해 이를 이용할..
CDC, 팬데믹 동안 총기사망 급증 26년만에 최고 2022.05.10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첫해인 2020년 미국에서 총기에 맞아 숨진 사람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
머스크,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철회…"바보 같은 결정 뒤집겠다" 2022.05.1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소셜미디어(SNS)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미투' 의혹 스타셰프 바탈리, 성추행 혐의 무죄 판결 2022.05.10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셀피를 같이 찍자고 요청한 팬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스타 셰프 마리오 바탈리(61)가 10일(현지시간) 무죄를 선고..
원/달러 환율, 소폭 올라 1,277원대…또 연고점 경신 2022.05.10
11일 장 초반 원/달러 환율이 1,277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6분 현재 달러당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6원 오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