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오미크론 변이 위협에 비상사태 선포…12월3일 발효
병원들, 감염자 치료 집중 위해 비응급, 비필수 환자 거부 가능
보스톤코리아  2021-11-27, 18:28:58 
캐시 호컬 미국 뉴욕주지사
캐시 호컬 미국 뉴욕주지사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주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퍼지기 시작한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미국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한 주는 뉴욕주가 처음이다.

다음달 3일부터 발효되는 이번 비상사태는 주내 병원들이 새 변이로 인한 겨울철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의도로 선포됐다.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남은 병상이 10% 미만이거나 주정부가 따로 지정한 병원들은 비응급, 비필수 환자들을 거부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감염자 치료에 의료 자원을 집중하기 위한 조치로 최소 내년 1월 15일까지 시행할 방침이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다가오는 올겨울 감염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경고성 신호가 계속 목격되고 있다"면서 "새 오미크론 변이가 아직 뉴욕주에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그것은 오고 있다"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미국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오는 29일부터 오미크론 변이가 발생한 남아공과 보츠와나,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8개국에 대해 여행금지를 권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우려 변이'로 지정한 오미크론 변이는 기존의 다른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강한 것으로 평가된다.

백악관 최고 의학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NBC방송에 출연, '미국에 이미 오미크론이 상륙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2021.11.28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 세계를 강타할 조짐인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
<뉴욕증시-주간전망> 코로나 변이·고용보고서 주시 2021.11.27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29~3일) 뉴욕증시는 남아프리카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
뉴욕주, 오미크론 변이 위협에 비상사태 선포…12월3일 발효 2021.11.27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주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사태를 선포..
오미크론 변이에 놀란 영국, 모든 국가 대상 입국 규제 강화 2021.11.27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를 확인하고 나서 모든 나라를 대상으로..
블랙프라이데이 밤 미 곳곳 대형매장서 도둑떼가 '약탈' 2021.11.27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 프라이데이' 밤에 미 곳곳에서 도둑떼가 대형 유통매장을 덮쳐 제품을 약탈해갔다고 CNN방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