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건주 산불로 나흘째 10㎞ 높이 '불구름'…2천명 대피
건물 160채 소실…현재 미 13개 주에서 대형 산불 80건
보스톤코리아  2021-07-20, 16:11:34 
미국 오리건주 산불
미국 오리건주 산불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미국 서부 오레곤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20일 B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6일 오레곤주에서 발생한 산불 '부트레그'를 진압하기 위해 최근까지 투입된 소방관은 2천 명이 넘는다.

부트레그로 인해 소실된 면적은 로스앤젤레스(LA)보다 넓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오레곤주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 산불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현재까지 2천 명이 넘는 주민이 대피했고, 집과 건물 등 160여 채가 화재에 무너진 것으로 집계됐다.

산불로 집이 소실된 한 주민은 "불길이 나무 사이로 타오르는 것을 목격했다"며 "주변이 벌겋게 변해 마치 화성에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부트레그로 잿가루가 섞인 연기 기둥인 화재적운(pyrocumulus cloud)이 4일 연속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는 기둥 높이만 10㎞에 달했고 160㎞까지 떨어진 곳에서도 목격됐다.

게다가 포틀랜드 남동쪽 480㎞ 지점에서 시작된 이번 산불은 계속 번지고 있어 추가로 건물 수천 채가 피해를 볼 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진화에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13개 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부트레그를 포함해 8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당수의 산불이 폭염과 강풍 등으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suho@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시, 프로빈스타운 방문했으면 격리, 검사 권장 2021.07.21
보스톤시는 7월 1일 이후 케이프코드 프로빈스타운을 방문한 모든 보스톤 주민들은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하고 음성판정이 나올 때까지 격리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오리건주 산불, 보스톤 및 뉴욕까지 연기 뒤덮여 2021.07.2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서부 오리건주(州)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계속 세력을 키우며 서울의 2.6배에 달하는 면적을 불태운 것으로 나타..
오리건주 산불로 나흘째 10㎞ 높이 '불구름'…2천명 대피 2021.07.20
미국 서부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20일 B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6일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산불 '부트...
미국내 감염 델타 변이 비중 83%로 치솟아 2021.07.20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발(發)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의 비중이 83%까지 치솟았다고 미 보건 당국자..
바이든 슈퍼볼 우승 탬파베이 초청, 브래디 트럼프 비판 조크 2021.07.20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2020~2021시즌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탬파베이 버커니어스의 선수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