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신 미접종자, 접종자보다 델타변이 덜 걱정
미접종자의 48%만 델타 변이 걱정…접종자보다 24%p 적어
보스톤코리아  2021-07-19, 10:44:14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16일 한 청소년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16일 한 청소년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안 맞은 사람이 델타 변이를 오히려 덜 걱정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델타 변이가 걱정된다는 응답자는 62%였고 걱정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38%였다.

백신접종 여부 별로 보면 백신을 아직 한 차례만 맞았거나 아예 접종받지 않은 응답자 가운데 델타 변이가 걱정된다는 이는 48%로 접종을 완료한 응답자군(72%)보다 24%포인트 적었다.

방어 수단을 갖추지 않은 사람이 전파력이 센 변이를 덜 무서워하는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14~17일 성인 2천23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4%포인트다.

미국은 이날까지 전체 인구 48.6%인 1억6천123만명이 백신접종을 완료했다.

접종을 마친 사람에 1회차라도 접종받은 사람을 더하면 1억8천603만명으로 인구의 56.0%에 달한다.

18세 이상 성인 중엔 59.4%가 백신접종을 완전히 마쳤다.

다만 백신접종 속도는 느려졌다. 지난 15일 접종량은 41만9천회로 하루 최대 440만회를 접종한 4월 초에 견줘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백신접종 속도는 느려졌는데 델타 변이 탓에 전체 주(州)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은 58%로 나타났다.

또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접종 노력에 대해 52%가 '적절하다'라고 밝혔고 '지나치다'와 '부족하다'는 각각 35%와 13%였다.

jylee24@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그대의 선택에 달려있다 2021.07.19
"시간이 지나면 부패되는 음식이 있고시간이 지나면 발효되는 음식이 있다.인간도 마찬가지다.시간이 지나면 부패된 상태를 썩었다고 말하고발효된 상태를 익었다고 말한...
한담객설閑談客說: 노래 부르기 2021.07.19
한국인은 노래하는 민족이다. 나역시 다르지 않아 이따금 운전중에 혼자 몇구절 흥얼거린다. 요즈음 자주 떠오른는 건 복음성가이다. 너의 가는 길에 주의 축복 있으리..
미국 백신 미접종자, 접종자보다 델타변이 덜 걱정 2021.07.19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안 맞은 사람이 델타 변이를 오히려 덜 걱정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18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
코로나19 재급증 직면 …보건단장 "무슨 일 일어날지 걱정" 2021.07.18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급증 조짐이 점점 현실화하는 가운데 고위 보건당국자가 제2의 대유행 사태 재발을 경..
중고차 고공행진…"텔루라이드는 새차보다 비싸" 2021.07.18
반도체 칩 부족으로 미국 자동차 시장이 수급 차질을 빚는 가운데 일부 중고차는 같은 모델의 신차 권장 소비자가(MSRP)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