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다음주 승인 전망
NYT, 정부 관계자 인용 보도…승인되면 수백만명 접종 대상
전세계 백신 부족한 상황…윤리적 논의해야 지적도
보스톤코리아  2021-05-03, 19:43:18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다음주 초까지 승인할 전망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DA 계획에 정통한 정부 관계자들은 FDA 승인이 이르면 이번주 후반에 나올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승인되면 미국에서 이 연령대의 수백만명이 추가로 백신 접종을 받게 된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FDA 승인이 나온 다음날 백신 자문 회의를 열어 임상시험 자료를 검토해 백신 접종 권고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승인은 미국 백신 접종에 큰 진전이 된다고 NYT는 내다봤다. 청소년 백신 접종은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부모들이 바라던 일이다.

앞서 유럽의약품청(EMA)은 화이자 백신을 12세 이상에게 허용할지 검토해 다음달 발표하겠다고 3일 밝혔다.

이 백신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모두에서 현재 16세 이상을 대상으로 사용 승인이 나 있는 상태다.

화이자는 3월 31일 내놓은 성명에서 미국 12∼15세 2천260명을 상대로 진행한 3상 임상시험 결과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는 초기 결과를 발표했다.

부작용은 앞서 진행한 16∼25세 대상 임상시험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세계 대다수 국가가 미국에서 나오는 화이자 백신 여유분에 매달리고 상황에서 FDA의 12∼15세 사용승인은 의문을 불러올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대응에서 대체로 뒷선에 있던 연령층을 백신 공급 대상으로 올려야 할지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NYT는 짚었다.

존스홉킨스 보건안전센터의 전염병학자인 제니퍼 누조는 "사망 위험이 큰 성인을 보호할 백신이 전세계적으로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심각한 합병증 위험이 낮은 아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데 대해 윤리적 측면을 미국 안팎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국악재즈, 그리스 음악과 만난 앨범 <달맞이> 나왔다 2021.05.03
보스톤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국악재즈소사이어티가 그리스 전통음악과 결합한 앨범 를 제작, 5월 7일 발매한다. 음반 발매에..
빌게이츠 부부 27년만에 이혼…"함께 더 성장못해" 2021.05.03
(서울·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정성호 특파원 = 세계적 억만장자 부호이자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가..
FDA,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다음주 승인 전망 2021.05.03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다음주 초까지 승인할 전망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
백만장자(millionaire)가 아닌 이유 2021.05.03
미국은 약 2,000만 명이 백만장자이다. 우리의 고국인 한국에서도 백만장자는 74만 명(2019)이 된다고 한다. 100만 달러 이상의 연금자산을 쌓은 401K..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021.05.03
예원은 김염장의 강권과 어머니의 허락으로 첩을 들였다. 그의 첩 찰기察己는 염장공의 서녀인데, 그가 둔 17명의 첩 가운데서 가야파의 낭두 찰인察忍이 바친 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