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여행금지국 대폭 늘려…한국은 기존 '강화된 주의'단계 유지
보스톤코리아  2021-04-20, 15:34:39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여행 경보를 대대적으로 조정했다.

미국은 전날 대유행 확산 위험성에 비춰 미국민에게 모든 해외여행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면서 여행금지 국가를 전 세계의 80%로 확대한다고 밝혔었다.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여행금지 국가가 대폭 늘었지만, 한국은 기존대로 '강화된 주의'인 여행경보 2단계를 그대로 유지했다.

미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는데,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순이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아이폰으로 물건 찾는 애플 '에어태그' 공개 2021.04.20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이 아이폰을 이용해 가방이나 열쇠 등을 잃어버렸을 경우 이를 찾도록 도와주는 액세서리 '에어태그'(Airtag)..
애플 '개인정보 추적 제한' iOS 내주 업데이트 2021.04.20
애플이 사용자의 허락 없는 개인정보 추적 차단을 위한 아이폰 운영체계 업데이트를 다음주에 실시한다고 미국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
미, 여행금지국 대폭 늘려…한국은 기존 '강화된 주의'단계 유지 2021.04.20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여행 경보를 대대적으로 조정했다.미국은..
메드포드서 70대 아시안 여성 괴한에 습격 2021.04.19
3월 31일 메드포드에서는 대낮에 산책을 하던 70대 중국계 아시안 쉔씨는 갑자기 나타난 낯선 사람에게 떠밀려 땅에 떨어졌다. 괴한은 “칭크 XX”란 욕을 퍼붓고..
매사추세츠서도 아시안혐오금지 법안 강화 진행중 2021.04.19
아시안혐오 범죄가 급증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행정명령을 통해 아시안혐오를방지를 위해 법무부의 가장 우선순위로 삼을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 가을 매사추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