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각계의 지지선언, 미셸 우 승세 굳히나
흑인, 라티노 지도자들 대부분 미셸 우에 기울어
보스톤글로브, 2013년 월시 시장 승리 데자뷰
보스톤코리아  2021-10-07, 18:47:09 
주 상원의원이자 주지사 도전 후보인 소니아 장 디에즈 후보(사진 왼쪽)가 미셸 우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함께 했다.(사진=미셸 우 선거 캠페인)
주 상원의원이자 주지사 도전 후보인 소니아 장 디에즈 후보(사진 왼쪽)가 미셸 우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함께 했다.(사진=미셸 우 선거 캠페인)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미셸 우 후보에 대한 주요 정치인들의 지지선언이 잇따르면서 11월 본선 승리 가능성이 점차 확고해지고 있다. 

보스톤 소수민족 주요 지도자들과 주요 정치인들 거의 대부분이 미셸 우 후보를 지지하면서 선거판의 판세가 점차 기울어지는 듯한 양상을 띠고 있다. 에사비 조지 후보는 소수민족에게 1억달러 지원 등 표심을 잡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그의 상대적 보수성향으로 인해 좀처럼 마음을 얻지 못하고 있다. 

미셸우의 지지선언은 흑인 및 라티노 커뮤니티 그리고 블랙활동가그룹 와칸다II(WAKANDA II) 등이란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특히 흑인활동가그룹 와칸다는 우리에게 익숙한 다이엔 윌커슨 전 MA 하원 등이 포진하며 흑인사회에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흑인 시장인 킴 제니에게 미셸우의 지지를 권해 결국 지지선언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자 올해 주지자 도전 후보인 소니아 장 디에즈, 첫 흑인 매사추세츠 하원의원 어이아나 프레슬리 등도 지지를 선언했다. 이처럼 흑인 그리고 라틴계 주요 지도자들의 지지는 미셸 우 후보가 전방위적인 지지층을 형성하고 있다는 보여준다.

또한 리즈 미란다 하원의원, 오랜 라틴계 시의원이었던 펠릭스 아로요와 그의 아들 리카르도 아로요 시의원 등 라틴계 지도자들도 미셸에 대한 지지선언에 나섰다. 

연방 상원의원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도 미셸 우 후보를 지지한다고 6일 선언했다. 일찌감치 지지를 선언하고 예비선거 때도 선거운동을 도왔던 엘리자베스 워렌 연방 상원의원에 이은 것이다. 이로써 2명의 매사추세츠 주 소속 연방 상원의원 모두가 우 후보를 지지하게 됐다.

특히 마키 상원의원의 선택은 에사비 조지 후보에게 뼈아프다. 지난 연방상원의원 선거 당시 에사비 조지 후보는 마키의원 지지를 선언했었고, 우 후보는 지지하지 않았음에도 마키 의원이 우후보를 선택한 것이기 때문이다.

진보 의원인 마키 상원의원은 이메일 성명서를 통해 미셸 우 후보가 그린뉴딜정책과 기후변화에 적극대처하며 인종적 환경적 정책에 있어서 공감하고 믿을 수 있는 후보이기에 지지한다고 밝혔다. 

약 20명의 아이티 미국인 그룹 지도자들도 6일 미셸 우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을 발표했다. 아이티그룹의 한 지도자인 장-클로드 새논 씨는 “그녀와 함께라면 우리도 테이블에 한 좌석을 나눠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지지이유를 밝혔다. 

지지선언에 앞서 아이티 그룹 13명의 지도자들은 지난 주 미셸 우, 에사비 조지 후보와 줌 미팅을 가졌다. 많은 이들이 에사비 조지에게 좋은 인상을 받았지만 조지 후보의 보수적인 성향에 대한 우려로 인해 미셸 우 지지를 결정했다고 이 그룹은 밝혔다.   

보스톤글로브와의 인터뷰에서 장-클로드 새논 씨는 “(에사비 조지를 선택하면) 우리는 또 오래전과 같은 일을 반복하게 되고, 같은 구태정치를 보게 될 것”같았다고 털어놨다. 에사비 조지는 경찰 노조를 지지했고, 강제퇴거중단에 대해 반대를 표시했으며 학교위원에도 시장이 지명한 후보를 지지했었다. 반면 미셸 우 후보는 강제퇴거중단에 찬성했고, 학교위원으로 선발된 다수를 지지했다. 더구나 아이티 커뮤니티와 파트너십을 약속하기도 했다. 그리고 과거 이민자들을 위한 시의원 활동에도 감명을 받았다고 그는 밝혔다.

보스톤글로브는 우 후보가 각 커뮤니티의 지지를 확보하고 있는 것은 지난 2013년 선거를 떠올리게 한다고 보도했다. 당시 흑인, 라티노, 아시안 지도자들은 마틴 월시 후보 지지를 선언했고 결국 존 카널리 후보를 52%대 48%란 근소한 표차로 눌렀었다. 

당시 월시 후보는 도체스터의 백인 지지층, 하이드파크의 라티노 지지, 락스베리 매타팬의 흑인 지지를 광범위하게 확보했었다. 당시 그는 존 카널리 후보를 하버드 졸업 엘리트로 묘사하면서 서민들의 표심을 잡았다. 

미셸 우 후보는 그러나 아직 흑인 및 라티노 전체 지도자들의 지지를 확보한 것은 아니다. 심지어 지난 9월 예비선거의 한 후보였던 안드레아 캠벨 후보는 아직 어떤 후보의 지지선언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안드레아는 시민들을 중심에 놓은 선거운동을 했을 때 자신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며 지지를 유보하고 있다. 

이 같은 지지선언이 선거를 결판짓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다수인 이민자사회가 에사비 조지 후보에 대해 불편해 하는 반면, 미셸 우 후보에 친근감을 느낀다는 것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스페이스X 기업가치 120조 원…유니콘 100배 '헥토콘 기업 2021.10.0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우주 탐사업체 스페이스X의 기업 가치가 120조 원에 이르는 것으..
미 '고용 실망'에도 테이퍼링 영향 없을 듯…문제는 물가 2021.10.08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실망스러운 미국의 9월 고용 성적표에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일정표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쏟아지는 각계의 지지선언, 미셸 우 승세 굳히나 2021.10.07
미셸 우 후보에 대한 주요 정치인들의 지지선언이 잇따르면서 11월 본선 승리 가능성이 점차 확고해지고 있다. 보스톤 소수민족 주요 지도자들과 주요 정치인들 거의..
바이든 3.5조 예산안 축소, 어떤 혜택 줄어들까? 2021.10.07
바이든 대통령이 몇차례 민주당의원들과의 미팅을 가진 후 3.5조 예산안의 축소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의원들은 첫째 예산의 축소 규모 결정, 둘째 축소된..
2021 코리언 김치 페스티벌 10월 9일 개최 2021.10.07
매사추세츠한인회(서영애 회장)는 10월 9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렉싱톤 소재 헤이스팅스 파크(Hasting Park, Lexington, 10 Linco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