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한국 건강보험증 도용 처벌강화
10월 25일 시행, 1년이하 징역에서 2년 이하로
1천만원 이하 벌금에서 2천만원 이하 벌금으로
보스톤코리아  2019-07-18, 21:11:51 
건강보험공단은 18일(한국시간) 건강보험증을 부정 사용해서 보험 혜택을 보는 것을 막고자 처벌 강도를 높인다고 발표했다
건강보험공단은 18일(한국시간) 건강보험증을 부정 사용해서 보험 혜택을 보는 것을 막고자 처벌 강도를 높인다고 발표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한국내 친지나 친구의 건강보험증을 빌려 한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다가 적발된 재외국민 등 외국인 부정 수급자에 대한 처벌이 대폭 강화된다.

건강보험공단은 18일(한국시간) 건강보험증을 부정 사용해서 보험 혜택을 보는 것을 막고자 처벌 강도를 높인다고 발표했다. 

건강보험증 부정 사용이 적발된 경우 현재는 1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거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하지만 10월 24일부터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 수위가 2배로 높아진다.

건보공단은 이에 앞서 건강보험증을 대여해주거나 도용해서 사용한 사람을 신고하면 부당이득금 징수 액수의 10∼20% 범위에서 최고 500만원까지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신설, 6월 12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병원협회와 협력해 환자가 입원 진료 시 병원이 자율적으로 신분증을 확인하는 등 본인 확인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 재외국민 등 외국인이 내국인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외워 부정하게 건강보험 혜택을 보는 일을 방지하려는 취지다.

현재 의료기관은 신분증을 확인하지 않으며 확인 의무도 없다. 일반적으로 접수 단계에서 주민등록번호와 이름만 대면 건강보험 자격이 확인되기 때문에 국내 체류 외국인, 특히 중국 교포를 중심으로 건강보험 부정 사용이 크게 늘었다.

외국인은 한국계 외국인을 포함해 외국 국적을 가진 사람을, 재외국민은 외국에 살면서도 우리나라 국적을 유지하는 한국인(영주권자)을 말한다. 겉으로 봐서는 내국인과 구별할 수 없어 비슷한 연령대의 내국인 주민등록번호와 이름을 외워오거나, 건강보험증을 대여•도용하면 건강보험 혜택을 보는데 큰 제약이 없었다.

이런 부정수급은 적발하기도 어렵고, 재정 누수 규모도 파악하기 힘들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2015∼2017년 건강보험증 부정 사용 진료 건수는 총 17만8천237건에 달했다. 이 기간 다른 사람의 건강보험증을 사용해 외래 진료를 받은 인원은 3천895명이었고, 이들이 부정 사용한 금액은 총 40억원이었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83 2019.07.22
태종苔宗 이사부는 화랑세기에 대영웅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의 가계는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다르게 기록되어 있다. 삼국사기(이사부 열전)에는 내물왕의 4세손으로 기..
델타, 대한항공 보스톤 취항은 엄청난 성공 2019.07.18
델타가 보스톤 로건공항에서 최대 취항 항공사를 두고 젯블루에 선전포고를 했다. 올해 4월 인천 직항을 개설한 대한항공과 파트너십을 맺은 델타는 발빠르게 보스톤 항..
모든 테슬라차 올해 안 자율주행차로 전환 계획 2019.07.18
테슬라가 빠르면 올해 말 소프트웨어 자동업데이트를 통해 현재 각 소비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테슬라 전기자동차 전부를 자율 주행이 가능한 로보카(robo-cars)로..
재외동포 한국 건강보험증 도용 처벌강화 2019.07.18
한국내 친지나 친구의 건강보험증을 빌려 한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다가 적발된 재외국민 등 외국인 부정 수급자에 대한 처벌이 대폭 강화된다.건강보험공단은 18일..
매사추세츠 한인회 체육대회 8월 10일 2019.07.18
매사추세츠 한인회는 8.15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를 과거 한인회가 체육대회를 개최했던 장소인 워터타운 소재 아스널 파크에서 8월 10일 오전 9시부터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