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경험기, 접종후 대기시간 포함 25분만에 완료
대형접종센터 하인즈컨벤션센터 지연없이 접종완료
보스톤코리아  2021-04-07, 11:57:04 
6일 아침 하인즈컨벤션센터의 백신 접종 모습
6일 아침 하인즈컨벤션센터의 백신 접종 모습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주정부의 사전예약 사이트를 통해 3월 30일 백신접종을 예약했다. 4월 2일, 핸드폰 문자와 이메일을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근처 대형 접종센터 펜웨이파크와 하인즈컨벤션센터가 화면에 떴지만 빨리 예약 가능한 것은 하인즈컨벤션센터였다. 4월 6일로 예약했다. 

예약 시간이 9시 48분이었으나 조금 일찍 도착해 9시 20분 주차공간을 찾았다. 주차공간이 센터 앞에 있어 길거리 주차를 하고 Parkboston 앱을 통해 넉넉잡아 1시간을 결제했다. 주차비는 $4.80이었다. 추후 알게 된 사실이었지만 하인즈컨벤션센터 지하 주차장에 무료로 주차가 가능했다. 예약 확인 이메일에는 찾아오는 길 안내가 있었다. 안내 마지막 부분에 무료 주차 내용이 있었지만 끝까지 읽지 않았던 관계로 이 비용을 지불한 것이다. 

컨벤션센터 입구에 있는 안내요원이 백신접종은 바로 들어가라고 안내했다. 거의 대기시간이 없이 대기라인을 따라 걸었다. 아침 시간이라 한가한 것인가. 먼저 시작한 것은 접종예약 여부 확인이었다. 수십개의 데스크에서 확인을 했기 때문에 흐름에 거의 정체가 없었다. 운전면허증을 신분증으로 제시하면 됐다. 주방위군이 확인요원으로 일하면서 최근 병력이 있는지 여부를 물었고 아니라고 대답하자 확인이 끝났다. 

확인이 끝나면서 바로 다음 룸으로 만들어진 접종 장소로 이동했다. D열의 11번으로 가라는 주방위군의 안내에 그곳으로 갔다. 접종하는 간호사(?)는 신분증을 확인한 후 알러지 여부 등 백신 접종시 물어보는 내용을 물었다. 또한 오른쪽 왼쪽 중 어느 곳에 맞을지도 물었다. 반팔셔츠를 입고 가서 팔을 내밀자 맞는지도 모르는 사이 접종이 끝나버렸다. 접종완료는 9시 35분이었다. 

접종이 끝나자 1차 접종 확인서와 대기 시간을 표시한 카드를 두개 건넸다. 대기시간은 9시 50분까지였다. 대기 장소에는 6피트 간격으로 의자가 놓여 있어서 아무 곳이나 빈 자리를 선택해 앉아서 대기할 수 있었다. 자리에 앉아 마자 2차 접종을 하라는 메시지가 와서 2차 접종을 예약했다. 

앉아있는 시간에 접종센터 근무 직원과 주방위군 요원이 찾아다니며 2차 예약 여부를 물었다. 이미 예약을 한 상태여서 다시 할 필요는 없었다. 9시 50분까지 대기를 끝내고 나오자 안내데스크에는 무료 주차증이 놓여 있었다. 정면으로 가면 주차장이고 측면 문으로 나가면 거리로 나간다고 안내해주었다. 접종을 마치고 다시 차에 도착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30여분 정도였다. 물흐르듯 자연스럽게 접종을 마쳤다. 에이 플러스를 줄 수 있는 정도의 경험이었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백신 예약이 힘들다고요? 이 방법을 이용해보세요 2021.04.07
주정부에서 실시하는 사전예약제도가 비교적 잘 운영되고 있지만 여전히 예약을 잡기 힘든 사람들이 있다. 일반인들은 4월 19일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하므로 지금 사전..
애플 "아이폰으로 잃어버린 자전거·이어폰 등 찾는 기능 도입" 2021.04.07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이용자들은 곧 아이폰으로 분실한 전기자전거나 무선 이어폰을 찾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은 7..
백신 접종 경험기, 접종후 대기시간 포함 25분만에 완료 2021.04.07
주정부의 사전예약 사이트를 통해 3월 30일 백신접종을 예약했다. 4월 2일, 핸드폰 문자와 이메일을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근처 대형 접종센터..
바이든 역점 2.3조 인프라안 예산조정절차 처리 가능 2021.04.06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은 2.3조규모 인프라 구축계획안을 공화당의 협조 없이 민주당 의석만으로도 의회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아직도 해결해야할..
아시안 법대생들 백악관에 편지, 일총리에 위안부 사과 권유해야 2021.04.06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하버드대 등 15개 미국 로스쿨에 재학 중인 아시아계 학생들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방미에 앞서 백악관에 위안부 문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