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코앞 코로나 신규 확진 10만명 넘어 '최다기록
로이터 통신 집계 결과 30일 신규 확진자 10만233명
신규 확진 8만명선 돌파한 뒤 1주일 사이 급증양상
보스톤코리아  2020-10-31, 09:43:43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대선을 나흘 앞두고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10만 명 선을 넘어섰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 결과 30일(현지시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233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로이터가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9만1천 명이었다.

지금까지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도 처음으로 9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를 9만8천여 명으로 집계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 집계는 9만2천여명이었다.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3일 처음으로 8만명 선을 돌파한 뒤 불과 1주일 만이다.

WP에 따르면 이날 16개 주에서 하루 신규 감염자가 종전 기록을 깼다. NYT는 와이오밍·노스다코타·유타·몬태나·미네소타·펜실베이니아·오하이오주 등 11개 주에서 새 기록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일례로 일리노이주에서는 8천489명으로 역대 가장 많은 코로나19 환자가 나왔고, 노스다코타주와 사우스다코타주는 최근 인구당 코로나19 감염자 비율이 미국에서 1, 2위를 달리고 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가을철 재확산이 본격화하면서 전국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하루 신규 환자 발생 규모로 보면 7만 명대에서 정점을 찍었던 7월의 재확산 때보다 더 가파르게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

WP는 특히 "다음 주 대선(11월 3일)에서 핵심적인 모든 경합주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나 시는 확산 억제를 위한 규제에 나서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다음 주 재개할 예정이던 일부 사업장의 영업과 활동을 임시 보류하기로 했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다. 위스콘신주에서는 주 전역에 실내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놨지만 소송이 걸린 상황이다.

텍사스주에서는 한 카운티의 행정 책임자인 저지가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장·점포를 문 닫도록 하자 주 법무장관이 카운티 저지에게는 그럴 권한이 없다고 지적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앞으로 몇 주에 걸쳐 이 바이러스가 국지적으로 확산한다는 증거는 훨씬 더 줄어들 것"이라며 "결국 이 사태는 나라 전체에 불이 혹산하는 상황으로 치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한 동네에서 높은 감염자 수가 나오면 주변 지역으로 빠르게 파급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코로나바이러스 산불'에 비유했다.

sisyph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국 대선 달구는 8천680만 사전투표, 누가 누구에게? 2020.10.31
미국 대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30일(현지시간) 오후까지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는 약 8천680만 명으로 4년 전의 4천700만 명을 크게 상회하고 있..
"코로나 환자 1명이 7일내 가족 절반 이상 감염시켜" 2020.10.3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족 구성원 간에 빠르게 확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CNN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미국 질병통제예..
대선 코앞 코로나 신규 확진 10만명 넘어 '최다기록 2020.10.3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대선을 나흘 앞두고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10만 명 선을 넘..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1,488명 근래 최다 2020.10.30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점차 위태로운 수준으로 향해가고 있다. 30일 신규확진자 1488명이 발생해 근래 최고의 감염수를 기록했다. 주 보건부의 발표에..
넷플릭스, 미국내 월 구독료 인상 2020.10.3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계의 최강자 넷플릭스가 미국 시장에서 월 구독료를 인상했다.넷플릭스는 29일 '스탠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