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 사전투표 4천만명 넘어…민주당 '블루 웨이브' 우위
조만간 4년전 사전투표 기록 돌파 전망…민주당 지지층이 공화당 배 이
보스톤코리아  2020-10-21, 18:54:38 
플로리다 사전 투표를 위해 줄을 선 유권자들
플로리다 사전 투표를 위해 줄을 선 유권자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의 다음달 3일 대선을 앞두고 진행되는 사전투표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파란 물결'(blue Wave·블루 웨이브)이 일고 있다. 파란색은 미국 민주당의 상징색이다.

이는 민주당에 유리한 신호이지만 대선 승리까지 이끌 만한 현상인지를 놓고선 의견이 갈린다.

21일(현지시간) 마이클 맥도널드 플로리다대 교수가 구축한 선거예측 사이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9분 현재 4천113만명이 우편투표와 사전 현장투표 등 사전투표를 마쳤다.

우편투표와 사전 현장투표 참여자는 각각 2천958만명, 1천155만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우편투표의 경우 미국 50개 주 가운데 자료 활용이 가능한 47개주를 취합한 것이다. 올해 우편투표 신청자는 8천454만명에 달한다.

지금까지 사전투표 참여자는 2016년 대선 때 4천701만명의 87.5%에 달하는 수준이다. 투표일까지 13일이나 남아있어 4년 전보다 훨씬 많은 사전투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재까지 사전투표자는 2016년 전체 투표자 1억3천884만명 기준으로는 29.6%에 해당한다.

주별로 텍사스는 사전투표자가 2016년 전체 투표자의 59.2%에 달할 정도로 열기가 높고, 조지아(45.9%), 플로리다(38.4%), 노스캐롤라이나(45.2%), 뉴멕시코(47.8%), 몬태나(47.1%), 뉴저지(50.4%), 버몬트(51.1%) 등도 참여율이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사전투표 참여자 중 민주당 지지층의 비중이 월등히 높다는 것도 특징이다. 사전투표 유권자의 지지정당 정보를 공개한 19개 주를 분석한 결과 이들 주에서 모두 1천912만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 중 민주당 지지층은 52.0%인 994만명으로 전체 절반을 넘었고, 공화당 지지층이 26.0%(498만명)로 민주당의 절반 수준이었다. 무당층이 21.3%(408만명), 소수정당 지지층이 0.6%(11만명)로 나타났다.

투표 종류별로 우편투표의 경우 민주당 지지층 비중이 54.1%로 공화당(23.8%)의 배 이상 많았다. 반면 사전 현장투표는 민주당과 공화당의 지지층 비중이 각각 41.3%, 37.6%로 우편투표에 비해 격차가 매우 작았다.

사전투표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참여도가 높을 것은 예견된 일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탓에 사전투표에 참여하겠다는 응답이 공화당보다 월등히 높았다.

반면 공화당 지지층은 코로나19에 크게 개의치 않는 듯 선거 당일 현장투표에 나서겠다는 응답이 높았다. 여기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사기투표'라고 주장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사전투표의 압도적 우위가 민주당 지지층의 투표 참여 열정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2016년 대선과 비교할 때 이번에는 지지층이 투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했다.

특히 민주당의 분석기관인 '타깃스마트'는 지난 20일까지 사전투표 참여자 중 약 730만명이 그동안 정기적으로 투표를 하지 않거나 한 번도 하지 않았던 이들이라고 반색했다. 이들 계층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공화당에 비해 16%포인트 더 높다는 것이다.

반면 사전투표 급증이 꼭 민주당에 유리하다고만 볼 수 없다는 반론도 있다.

투표 열기는 민주당뿐만 아니라 공화당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실제로 텍사스나 미시간 등 경쟁이 치열한 지역에서는 사전투표에 참여한 공화당 지지층의 비율 역시 높다는 것이다.

또 애초 대선일 현장투표에 참여할 민주당 지지층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전투표로 날짜만 조정한 경우가 대부분이라면 전체 민주당 득표수에는 큰 변화가 없을 수도 있다.

CNN방송은 "민주당의 분명한 조기 우위가 선거당일 공화당 지지층의 물결로 인해 상쇄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민주당은 사전투표 에너지가 대선의 결정적 승리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그러나 공화당은 선거 당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하는 압도적 비율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평가했다.

jbryoo@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 공립학교 22일부터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 2020.10.21
보스톤 공립학교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증가로 인해 22일부터 모든 수업을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한다고 밝혀 이 같은 움직임이 다른 지역에도 영향을 주게 될 것인지..
매사추세츠 1백만명 넘는 유권자 투표 마쳐 2020.10.21
11월 3일 대선을 2주여 앞두고 매사추세츠 주내 1백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조기 투표와 우편 투표를 통한 사전투표에 참여해 관계자들은 기록적인 투표 참여율을 보일..
미 대선 사전투표 4천만명 넘어…민주당 '블루 웨이브' 우위 2020.10.21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의 다음달 3일 대선을 앞두고 진행되는 사전투표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파란 물결'(blue Wave·블루 웨이브)이 ..
테슬라 3분기 매출 10조원, 사상 최대…5분기 연속 흑자 2020.10.2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올해 3분기에 87억7천만달러(9조9천40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또..
에이미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 26일 상원 표결 2020.10.20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상원이 대선 8일 전인 26일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 표결을 한다.미 언론에 따르면 미 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