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버틀러의 부재, 패트리어츠 수비에 도미노 충격
패트리어츠 2차 수비수들 전문 아닌 곳에 배치
41포인트 535야드나 허용했던 허술한 수비 원인
보스톤코리아  2018-02-08, 21:42:08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패트리어츠 경기 분석 전문기자 벤 비올린은 패트리어츠의 코너백 말콤 버틀러의 부재가 패트리어츠에 수비에 도미노 효과를 내면서 많은 점수를 허용했다고 분석했다. 

말콤 버틀러가 올 시즌 완벽한 수비를 해왔던 것은 아니다. 때론 불안할 때도 있었고 어이없는 점수를 내줄 때도 있었다. 말콤 버틀러가 지난 슈퍼볼에서 경기를 뛰었더라면 과연 패트리어츠가 승리를 했을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어이없는 실점은 허용치 않았어도 됐다. 

말콤 버틀러의 부재는 에릭 로우를 넘버 2 코너백으로 기용토록 했다. 에릭 로우는 3쿼터에서 알손 제프리에게 34야드 터치다운과 15야드 패스캐치를 허용했고 토리 스미스에게 12야드 캐치를 허용했다. 

패트리어츠의 스트롱 세이프티 패트릭 정은 상황에 따른 슬롯 코너백 역할을 맡도록 해 빠른 넬슨 아골러를 수비했다. 그는 비교적 역할을 잘 수행했지만 2쿼터에 알손 제프리가 22야드 터치다운 캐치를 성공할 때 스피드에서 밀렸다. 3쿼터 막판에 바깥쪽으로 던지는 24야드 페이드(fade) 패스 캐치를 아골러에게 허용키도 했다. 

버틀러가 이 코너백 역할을 수행했더라면 패트릭 정은 이글스의 타이트 앤드 잭 어츠를 수비할 수 있었다. 어츠는 자신에게 향한 5번의 패스 중 4번을 받아냈으며 한 번은 서드 다운 상황의 터치다운 패스였다. 사실상 이 것이 결승점 역할을 했다. 패트릭 정은 자신의 주특기인 러싱 공격 디펜스를 맡을 수도 있었다. 

패트릭 정 대신 프리 세이프티인 데븐 맥코티가 어츠를 맡았다. 어츠는 라이오브스크리미지 좌측에 있다 앞으로 달려나가 패트리어츠 라인백커 뒤에서 가운데로 급격히 꺾어 들어가는 슬랜트(slant) 패스 터치다운을 성공했다. 맥코티는 이를 수비하다 발뒤꿈치 부상을 당했다. 맥코티는 러닝백을 막는 역할을 했어야 했다. 

맥코티 대신 조단 리처드가 대부분 러닝백을 막는 역할을 했다. 결과는 처참했다. 그는 클레멘트에게 55야드 캐치(수비도 못했으며 태클에도 실패했다)를 허용했다. 어츠에게 19야드 캐치를 허용키도 했다. 

버틀러의 부재는 거의 경기 출전 경험이 없던 존슨 베이드 모시가 출전하는 기회를 주었다. 버틀러만큼 빠르거나 유연하지 않은 베이드보시는 아골러를 커버했지만 서드다운에서 6야드 슬롯패스를 허용했다. 이렇게 패트리어츠의 수비는 연쇄적으로 무너지며 538야드에 41포인트나 허용했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뉴잉글랜드 고대 교우회 신년 모임 성료 2018.02.08
고려대학교 뉴잉글랜드 교우회는 2월 3일 저녁 MIT의 Edgerton Large Lounge에서 2018년 첫 모임을 가졌다. 모임에 참석한 30여명의 교우들은..
밸러칙 감독 버틀러에 대해 팬들에게 해명해야 2018.02.08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52회 슈퍼볼 패배 후 패트리어츠 코너백(Corner back) 말콤 버틀러의 기용 여부를 두고 비난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보스톤 글로브..
버틀러의 부재, 패트리어츠 수비에 도미노 충격 2018.02.08
패트리어츠 경기 분석 전문기자 벤 비올린은 패트리어츠의 코너백 말콤 버틀러의 부재가 패트리어츠에 수비에 도미노 효과를 내면서 많은 점수를 허용했다고 분석했다. 말..
던킨 도너츠 스티로폼 컵 없앤다 2018.02.08
던킨 도너츠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스티로폼 재질의 컵을 2020년까지 전세계 모든 매장에서 없앨 것이라고 발표했다. 매사추세츠 캔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던킨 도너..
주문하지도 않은 물건을 받고 있는 커플 2018.02.08
액튼에 거주하는 마이크와 켈리의 집에 주문하지 않은 아마존 소포가 처음 온 것은 지난 10월이었다. 플라스틱 선풍기, 핸드폰 충전기 등 저렴한 물건들로 채워진 아..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