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 주 하원 '피난처 주'법 논의
안전커뮤니티법, 트럼프 이민단속 방지
주법 채택 시 연방정부 공식지원 중단
주지사 법안 서명 가능성 극히 낮아
보스톤코리아  2017-02-27, 14:24:00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매사추세츠 주 하원 민주당 코커스에서는 22일 트럼프의 대대적 이민단속에 반대하는 “안전커뮤니티법(Safe Communities Act)을 논의했다. 

안전커뮤니티법은 매사추세츠 주를 피난처 주로 만드는 법으로 이민법으로 인해 감금된 이민자들에 대한 정당한 법집행을 보장하고 주 경찰 또는 지역 경찰이 이민 단속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매사추세츠 난민 및 이민연합(MIRA) 등의 이민옹호단체는 지난 1월부터 계속 주지사에게 안전커뮤니티법 제정을 요구해왔다. 

트럼프는 소위 이민자들을 보호하는 ‘피난처 도시’에는 연방정부의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에 주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이 법을 지지하는 경우 각종 연방보조를 잃게 된다. 이 경우 주정부는 매스헬스 등 아주 핵심적인 사업의 재원 조달을 잃게 되기 때문에 쉽게 결정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찰리 베이커 주지사는 기본적으로 트럼프의 강경 이민단속 보다는 포괄적인 이민개혁안을 선호하고 있다. 그러나 주지사로 당선된 후 주 경찰의 이민단속국과 협력해 훈련하는 287 (g) 프로그램을 되살린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은 드벌 패트릭 주지사가 당선되면서 바로 폐지했었다. 

찰리 베이커 주지사가 안전 커뮤니티법에 서명할 가능성은 아주 낮아 보인다. 다만 여타 레드 스테이트처럼 이민단속에 적극적이지는 않겠지만 트럼프 이민단속을 일부는 허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다시 말해 매사추세츠 주 이민자들도 결코 안심할 수는 없다는 이야기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ACLU, 베이커 주지사 ICE와 주 파트너십 단절 요구 2017.02.27
미 시민자유연명은 찰리 베이커 주지사에게 주와 이민단속국과의 협력 프로그램을 끝낼 것을 요구했다. 287 (g) 프로그램은 주 또는 타운 경찰을 세관 및..
힐리 검찰 총장, 트럼프 이민추방정책 다시 생각해라 2017.02.27
모라 힐리 매사추세츠 검찰 총장은 2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트럼프의 새로운 이민세부지침에 대해 강력하게 성토했다. 성명서를 통해 힐리 총장은 “트럼프 대..
매사추세츠 주 하원 '피난처 주'법 논의 2017.02.27
매사추세츠 주 하원 민주당 코커스에서는 22일 트럼프의 대대적 이민단속에 반대하는 “안전커뮤니티법(Safe Communities Act)을 논의했다. 안..
느헤미야 신학원 선교의 밤 공개강좌 2017.02.27
보스톤 느헤미야 신학원(Boston Nehemiah Institute(BNI))은 3월 11일 저녁 7시 한국 기독교 연구의 대가인 옥성득 UCLA 한국기독교학..
보스톤 산악회 정기산행 2017.02.2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보스톤산악회는 3월 4일 토요일 뉴햄프셔 알바니 소재 초코루아 마운틴(Mt.Chocorua, 4312ft)으로 정기산행을 나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