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주, 친환경 에너지만 사용하는 법안 발의
보스톤코리아  2017-02-16, 21:11:38 
친환경 에너지만을 사용하도록 하는 법안이 매사추세츠 주 의회에서 발의되었다
친환경 에너지만을 사용하도록 하는 법안이 매사추세츠 주 의회에서 발의되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주가 미국 최초로 재활용 가능한 에너지만을 사용하는 주가 될 수도 있다. 매사추세츠 주 의회는 바람이나 태양열 같은 친환경적이고 재사용이 가능한 에너지만을 사용하도록 하는 법안을 최근 발의했다. 

“100 퍼센트 재활용 가능한 에너지 법안”이라고 명명된 이 법안은 2035년까지 매사추세츠 주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기를 재활용 가능한 에너지원으로부터 생산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대중 교통이나 난방에 사용되는 에너지는 2050년까지 재활용 가능한 에너지를 사용하도록 정해놓고 있다.  

이미 재적 의원 중 1/4이 이 법안을 공동 발의했으며 환경 단체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제이미 엘드리지 주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매사추세츠는 지난 10여년 동안 대체 에너지 정책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해왔다. 지금 트럼프 행정부가 기후 변화 문제를 신경 쓰지 않고 있기 때문에, 개별 주 정부가 환경과 공공의 건강을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 대대적인 이민 단속 계획없어 2017.02.16
뉴잉글랜드 이민단속, 정례적인 단속만 진행 이민자들은 못믿겠다
공립학교 학생과 교사 간의 인종 차이 심해 2017.02.16
백인이 아닌 학생 비율 크게 증가하고 있어 반면에 백인 교사 비율은 달라지지 않아
MA주, 친환경 에너지만 사용하는 법안 발의 2017.02.16
매사추세츠 주가 미국 최초로 재활용 가능한 에너지만을 사용하는 주가 될 수도 있다. 매사추세츠 주 의회는 바람이나 태양열 같은 친환경적이고 재사용이 가능한 에너지..
천장에 맺힌 만 개의 유리 빗방울 2017.02.16
빗방울이 내려오는 찰나의 순간을 만개의 유리구슬에 담아 건물 천장에 매달았다. ‘레인필드’(Rainfield)라는 이름으로 제작된 이 설치물은 조각가 다니엘 클레..
"이민자 없이 살아봐", 미 전역서 16일 주요 업체 동맹휴업 2017.02.16
미국 전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이민자들이 16일 '이민자 없는 날'(Day Without Immigrants) 동맹휴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