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서 아시아계 여성 '수난'…하루에만 폭행사건 3건
거리에서 밀치고 지하철에서 때리고…NYPD, 혐오범죄로는 수사안해
보스톤코리아  2021-02-19, 21:00:44 
뉴욕시 퀸스에서 중국계 여성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용의자
뉴욕시 퀸스에서 중국계 여성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용의자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시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겨냥한 폭행 사건이 하루만에 3건이나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ABC뉴욕 등 지역 매체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2시께 뉴욕시 퀸스 플러싱의 한 빵집 앞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던 52세 중국계 여성에게 한 남성이 다가와 상자를 집어던진 뒤 이 여성을 강하게 밀쳐 넘어뜨렸다.

피해 여성은 철제 신문 가판대에 머리를 부딪히면서 바닥에 쓰러지는 바람에 병원으로 실려 가 이마를 다섯 바늘 꿰맸다고 뉴욕경찰(NYPD)이 밝혔다.

경찰은 다음날 퀸스에서 폭행 등 혐의로 패트릭 마테오라는 이름의 용의자를 체포했으나, 혐오범죄 혐의로는 기소되지 않았다.

그러나 피해자의 딸 매기 케일라 청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는 인종적 욕설을 퍼붓고 엄마를 길바닥으로 밀쳐 넘어뜨렸다"며 "엄마는 아직도 충격을 받은 상태이고 살아있다는 데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배우 올리비아 문이 소셜미디어로 공유하면서 전국적으로 알려져 공분을 일으켰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뉴욕시 맨해튼 미드타운의 한 지하철에서 71세 아시아계 여성이 누군가로부터 얼굴을 얻어맞았고, 할렘의 한 지하철에서도 68세 아시아계 여성이 뒤통수를 가격당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 사건 또한 인종혐오 범죄로 다뤄지고 있지는 않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추라'는 사이트의 공동 개설자인 러셀 정은 ABC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증오에 면허를 줬다"며 "아시아계 미국인이 그 타깃이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사이트에 따르면 작년 3∼12월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2천808건의 인종차별 사건이 보고됐다.

NYPD에 신고된 아시아계 증오 범죄는 지난해 총 29건이며 이 가운데 24건이 코로나19에 따른 외국인 혐오 사건이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IMF "바이든 부양책이 통제불능 인플레 초래 우려는 과장" 2021.02.19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통제 불능 상태가 될 수 있다는 우려는 과장됐다고 국제통화..
미 1월 기존주택 거래 0.6%상승, 공급부족에 매매가 사상 최고 2021.02.19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에서 주택 수급 불균형으로 매매가격이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월 기존주택 판매가 전월보다..
뉴욕서 아시아계 여성 '수난'…하루에만 폭행사건 3건 2021.02.19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시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겨냥한 폭행 사건이 하루만에 3건이나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지시간) ABC뉴욕 등..
'1조$' 비트코인 누구 말 맞나…일론머스크 vs 워런버핏 2021.02.19
가상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시장이 뜨겁다.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20일(한국시간) 새벽 5만6천달러대에서 형성됐다. 최고가는 5..
하버드법대 아시안학생회 "위안부, 한국만의 문제 아냐" 2021.02.18
하버드 법대 존 마크 램지어 교수의 왜곡 논문과 관련 법대 아시안학생회는 “위안부 문제는 결코 한, 일 양국의 문제만이 아니며, 전쟁범죄 및 여성과 인권의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