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문 연지 2달만에 다시 대면 수업 중단 가능성
보스톤코리아  2020-11-13, 19:20:58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지난 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의 진앙이었던 뉴욕시가 다시 교실 문을 닫을 것으로 보인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13일 지역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학부모들이 이르면 월요일(16일)부터 대안을 준비해야 한다"며 시내 모든 공립학교 폐쇄 가능성을 예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지난 9월 하순 대면수업과 원격수업을 혼합하는 방식으로 오랜만에 문을 연 지 불과 두 달 만이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에서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비율이 3%를 넘으면 대면수업을 중단하겠다고 일찌감치 기준을 정한 바 있다.

최근 일주일간 뉴욕시 평균 양성률이 2.85%를 기록해 3% 돌파를 코앞에 두자 내주 초부터 바로 학교를 폐쇄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수치가 매우 가까워졌다"면서 "우리는 다시 학교를 돌려줄 것"이라며 이번 폐쇄는 일시적인 조치가 될 것임을 시사했다.

 리처드 카란사 뉴욕시 교육감도 전날 밤 교장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모든 학교가 잠시 동안 완전 원격수업을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NYT는 몇 주에서 몇 달 동안 학생들이 대면수업을 받지 못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바이러스 전염 위험이 높은 식당, 술집, 헬스장은 놔두고 학교부터 폐쇄하겠다는 뉴욕시 움직임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앞서 더블라지오 시장은 식당 실내 식사 허용도 코로나19 양성률이 2%를 넘으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으나, 2%를 훌쩍 넘어선 이때까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는다고 NYT가 지적했다.

반면 뉴욕시 학교들의 지난달 무작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률은 0.17%에 불과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시장에게 학교 폐쇄를 명령할 권한이 있다면서도 "문제는 학교로부터 나오는 게 아니다"며 일침을 놨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시가 지역사회 전체의 바이러스 확산 정도가 아니라 학교 자체의 감염률에 따른 맞춤형 기준을 설정할 것을 권고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트럼프 지지자 백악관옆 대형집회, 트럼프 차안서 '엄지 척' 2020.11.14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둑질을 멈춰라", "싸워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 움직임 속에 지지자들이 14일(현지시간..
바이든 조지아도 이겨 선거인단 총 306명 2020.11.13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3 대선에서 절반을 훌쩍 넘는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며 승리한 것으로 집계됐다.또..
뉴욕시, 문 연지 2달만에 다시 대면 수업 중단 가능성 2020.11.13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지난 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의 진앙이었던 뉴욕시가 다시 교실 문을 닫을 것으로 보인다.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죽은 매케인이 결국 산 트럼프 잡았다, 바이든 애리조나 승리 2020.11.1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공화당의 오랜 거점이던 애리조나에서도 결국 승리했다는 예측이 12일 잇따라 나왔다.1996년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을 찍어준 것..
바이든 발 보스톤 정가 지각변동 일어나나? 2020.11.12
조셉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로 매사추세츠 스타 정치인들이 워싱턴 진출이 가시화되면서 보스톤 정가에는 지각 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단계 도약을 기다리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