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실치사 혐의 Y씨 남친 자살 "말리려 했었다"
같은 과 친구, Y씨
보스톤코리아  2019-10-29, 21:59:54 
졸업식 당일 아침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알렉산더 어툴라씨
졸업식 당일 아침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알렉산더 어툴라씨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졸업식 날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알렉산더 어툴라씨의 자살을 유도한 혐의로 기소된 한인 여성 Y씨가 마지막 순간 그를 말리려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톤글로브가 30일 2명의 익명을 요구한 경찰들을 인용 보도한 것에 따르면, 핸드폰 위치추적기를 통해 알렉산더가 있는 주차장까지 쫓아간 Y씨는 자살하려는 그를 말리려 했었다고 진술했다.   

그럼에도 사법당국은 Y씨가 보냈던 하루평균 1200여통에 달하는 강압적인 문자메시지 내용이 이 같은 Y씨의 진술보다 훨씬 더 두사람 간의 관계를 잘 설명해주는 것으로 파악해 기소한 상태다. 

롤린스 검사장은 Y씨가 우울증과 자살충동에 시달리는 어툴라씨를 완벽하게 지배해왔다고 발표했다. 실제로 문자 내용 중에는 죽어라, 목숨을 끊어라, 너 없는 세상이 더 낫다 등의 표현이 있다고 검사장은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현재 Y씨가 제대로 변호 받지 못한 상태에서 너무 일방적으로 언론을 통해 나쁜 사람으로 그려지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Y씨와 같은 과였던 한 친구에 따르면 그녀는 어툴라씨와의 관계가 정말 어렵다는 것을 털어놨다. “나는 그녀가 정말 많은 문제에 직면해 있었던 것을 안다. 그녀는 최선을 다했다. 그녀는 사람들에게 온정적이었으며 그와의 관계가 많은 어려움이었던 것을 안다”고 이 친구는 전했다. 

이 친구는 그러나 이 둘 사이의 관계에 무슨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Y씨가 활달했고 사람을 도와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에 관심이 있는 친절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 친구는 일반 대중들이 성급하게 Y씨를 언론에서 묘사된 것처럼 모략적이고 가학적인 여성으로 어툴라씨를 가족과 친우들에게 고립시킨 사람으로 결론 내리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hsb@bostonkorea.com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MA주 강력한 담배 규제 법안 추진 2019.10.31
매사추세츠 주 의회가 청소년들의 니코틴 중독을 막기 위해 강력한 규제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전통적인 담배와 전자 담배를 포함한 모든 담배와 관련된 제품에 대해..
서머타임 종료, 긴 밤과 겨울의 시작 2019.10.30
올해 서머타임(Daylight saving time)이 11월 첫째주 일요일 3일 새벽 2시를 기해 해제된다. 11월 4일 새벽 2시는 새벽 1시 한시간 전으로..
보스톤 유명 변호인들, Y씨 변호의사 밝혀 2019.10.29
알렉산더 어툴라 씨의 극단적인 선택을 유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인 여성 Y씨의 사건이 전 미국의 화제로 떠오르자 유명 디펜스 변호사들이 변호의사를 밝히고 있다...
과실치사 혐의 Y씨 남친 자살 "말리려 했었다" 2019.10.29
졸업식 날 사망한 알렉산더 어툴라씨의 극단적인 선택을 유도한 혐의로 기소된 Y씨가 마지막 순간 그를 말리려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톤글로브가..
전 보스톤칼리지 한인 여대생 남친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 2019.10.29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 보스톤칼리지(Boston College)를 올해 중퇴한 한인 여성 Y씨가 같은 대학에 남자친구의 자살을 교사한 혐의로 28일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