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큰 진전, 협상단 양해각서 작성중
6개 양해각서에 핵심 쟁점 모두 포함
보스톤코리아  2019-02-21, 20:00:54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의 핵심쟁점인 ‘구조적 개혁’ 문제에 대한 양해각서(MOU) 6건의 초안을 잡기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 21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양국이 △ 기술이전 강요·사이버 절도 △ 지식재산권 △ 서비스 △ 농업 △ 환율 △ 비관세 장벽 등 모두 6개 분야에서 MOU 초안을 작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는 중국이 구입할 미국산 상품 10개 품목도 포함된다.

지난 14일~15일 베이징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장관급 협상을 벌였다. 이 협상에서 양국 대표단은 문서를 교환하고 문건으로 합의사항의 얼개를 잡는 작업을 하는 등 진전을 이뤘다.

당시 협상단은 베이징에서 계속 작업을 이어가는 것도 고려했지만, 며칠 시간을 두고 사안을 재점검한 뒤 워싱턴에서 대화를 재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21일~22일 워싱턴에서 양국은 장관급 무역협상을 갖는다. 이 회담에는 류허 부총리와 므누신 재무장관이 참여한다.

작성중인 양해각서 6개 항에는 핵심쟁점이 모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관세 장벽 부문에는 정부의 보조금 지급 금지 등이 포함된다. 또 중국은 환율과 관련, 위안화 저평가를 하지 않을 것이란 약속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분기별로 중국의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만약 이행이 되지 않을 경우, 자동적으로 관세가 부과되는 것을 주장하고 있다. 

로이터는 양해각서 초안 작성은 미중 무역협상에서 가장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sinopark@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16개주, 트럼프 비상사태선포에 소송으로 맞서 2019.02.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선포한 국가비상사태 후폭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16개 주정부가 트럼프 행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시..
미 법무부, 다음 주 뮬러특검 수사종료 발표 준비중 2019.02.21
윌리엄 바 신임 미국 법무장관이 이르면 다음 주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종료를 발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CNN이 20일 보도했다.C..
미중 무역협상 큰 진전, 협상단 양해각서 작성중 2019.02.21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의 핵심쟁점인 ‘구조적 개혁’ 문제에 대한 양해각서(MOU) 6건의 초안을 잡기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 21일 보도했다.소식..
애플, 아이폰 시대 종언…서비스와 기술을 판다 2019.02.21
애플이 주력 사업이던 아이폰에 대한 의존을 탈피하고 새로운 미래 '먹거리'인 서비스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조직개편과 구조조정 및 대규모 ..
연준 금리인상 끝난건 아냐 경제 좋으면 연내 인상 2019.02.21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달 잠정 중단했던 금리인상을 재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또다른 긴축 카드인 보유자산 축소는 올해 말 종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