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미 달러 지배적 국제통화 지위 끄떡없다
보스톤코리아  2018-09-13, 20:36:41 
(로이터=뉴스1) =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미국 달러화가 중국 위안화 같은 대체 통화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가시적인 미래에 계속해서 지배적인 국제 준비통화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무디스는 미국의 투명한 금융시장과 안정성, 통화정책의 예측가능성 등은 미국 달러화의 안전 도피처 전통을 강화하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미국 달러화의 글로벌 지위가 다른 통화에 의해 도전받기 위해서는 앞으로 수십년이 걸릴 듯하다고 무디스는 밝혔다. 

달러에 대한 잠재적 도전자인 유로화에 대한 미래 수요와 관련, 무디스는 유로존 제도의 강건성과 위험을 경감해낼 수 있는 메커니즘에 달려 있다고 진단했다. 

위안화에 대해서는 "중국과 여타 국가들 사이의 연결이 높아짐에 따라 교역의 매개수단으로서 사용이 늘어날 것"이라고만 예상했다. 

국제 준비통화 지위 확보를 위한 전제조건이 될 중국의 자본계정 추가 개방과 관련해 무디스는 "중국 금융시스템의 구조조정이 먼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청소년 전자담배 전염병 수준 FDA, 전면금지 검토 2018.09.13
미국 보건당국은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율이 전염병 수준이라며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차단하지 못할 경우 전면금지하겠다고 강력 경고했다. 12일 CNN에 따르면 미 식품..
애플, 아이폰 신제품 3종 발표 더 크고 더 비싸졌다 2018.09.13
애플이 12일 신형 아이폰 3종과 애플워치를 발표했다. 아이폰은 화면은 더욱 커지고 애플워치는 건강 체크 기능이 대폭 늘었다.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
무디스, 미 달러 지배적 국제통화 지위 끄떡없다 2018.09.13
(로이터=뉴스1) =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미국 달러화가 중국 위안화 같은 대체 통화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가시적인 미래에 계속해서 지배적인 국제 준비통화로..
미 가계소득 3년째 증가 소득하위층은 뒷걸음질 2018.09.13
지난해 미국의 가계소득이 3년 연속 증가했고 2007년 금융위기 발발 이전 수준으로 확실히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미국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우드워드 <공포> 벌써 9쇄 트럼프에 대한 관심이 판매동력 2018.09.13
'워터 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가 매우 빠른 시간에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