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시비, 사람 후드에 매단 채 70마일 질주
로드 레지 사건 중 최악의 사례 발생
보스톤코리아  2019-02-07, 20:13:45 
도로위 운전시비 끝에 37세의 애쉴랜드 거주 남성이 자신의 인피니티 SUV 후드에 65세의 프레밍햄 남성을 매단채 최고 70마일로 매스파이크 서쪽 방향으로 약 2마일 가량을 질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도로위 운전시비 끝에 37세의 애쉴랜드 거주 남성이 자신의 인피니티 SUV 후드에 65세의 프레밍햄 남성을 매단채 최고 70마일로 매스파이크 서쪽 방향으로 약 2마일 가량을 질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도로위 운전시비 끝에 37세의 애쉴랜드 거주 남성이 자신의 인피니티 SUV 후드에 65세의 프레밍햄 남성을 매단채 최고 70마일로 매스파이크 서쪽 방향으로 약 2마일 가량을 질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건의 발단은 25일 금요일 오후 90번 매스파이크 서쪽 방향의 웨스톤 지점에서 가벼운 접촉 사고였다. 애쉴랜드 거주 마크 피츠제럴드(37)는 자신의 인피니티 SUV를 픽업 트럭이 끼어들면서 쳤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프레밍햄 거주 리차드 캠로우스키(65)는 인피니티가 라인을 바꿔 앞질러 가면서 픽업트럭의 미러를 치고 앞으로 접히도록 만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캠로우스키는  차량을 세우지 않고 그냥 운전해가는 피츠제럴드와 정보를 교환하려고 그를 따라잡았다. 

금요일 오후 도로 정체로 인해 차량이 멈춰서자 캠로우스키는 인피니티 조수석쪽으로 가서 서로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차량을 갓길에 세울 것을 요구했으나 피츠제럴드는 차를 세우지 않았다. 캠로우스키는 조수석에 있는 물병을 집어들고 인피니티 앞으로 가서 차량을 가로막았고 피츠제럴드가 차량을 움직이자 후드에 뛰어올라 물병으로 유리창을 가격했다. 

피츠제럴드는 “자신의 신변에 위협을 느껴” 차를 움직이기 시작했고 결국 상대 운전자를 후드에 매단체 달리기 시작했다. 그는 몇번이고 차를 멈추고 캠로우스키에게 내릴 것을 요구했지만 캠로우스키가 거부하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캠로우스키는 피츠제럴드가 “속도를 높였다. 브레이크를 강하게 밟아 자신을 떨어뜨리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SUV 속도가 빨라져 60-70마일로 달리자 “죽게 됐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결국 주위 운전자들은 사람을 매달고 운전하는 차량이 도로 정체로 멈춰서자 가운데 놓고 사방으로 포위했으며 운전자들 중에 한 사람이 총을 들고 접근해 피츠제럴드를 차량에서 내리게 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은 총으로 위협한 사람까지 모두를 체포했다. 

월댐 지법은 피츠제럴드에게 $500의 보석금을 받고 방면했고, 캠로우스키는 가족들의 서명으로 방면했다. 총을 들었던 프랭키 헤르난데스 씨는 그냥 방면됐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진통제 오남용에 따른 사망자 감소 2019.02.14
2018년 진통제 계통 약물의 오남용에 따른 사망자 수가 2017년에 비해 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연속으로 사망자 수가 줄어들면서 진통제 오남용을 막..
애플, 뉴스서비스 수익분배 두고 언론사와 줄다리기 2019.02.14
애플이 뉴스 구독서비스에 있어 제안한 수익 조건에 대한 주요 언론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스구..
운전시비, 사람 후드에 매단 채 70마일 질주 2019.02.07
도로위 운전시비 끝에 37세의 애쉴랜드 거주 남성이 자신의 인피니티 SUV 후드에 65세의 프레밍햄 남성을 매단채 최고 70마일로 매스파이크 서쪽 방향으로 약 2..
패츠 우승 퍼레이드 150만 명 몰려 축하 2019.02.07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6번째 슈퍼볼 우승을 축하하기 위해 약 150만 명의 팬들이 다운타운 보스톤에 모여들었다. 53회 슈퍼볼에서 우승한 패트리어츠는 팬들과 함..
패트리어츠 우승 기원하는 신생아들 2019.02.07
우스터에 위치한 유매스 메모리얼 메디컬 센터에서 태어난 신생아들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응원하게 되었다. 슈퍼볼 경기가 열렸던 지난 주말에 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