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년만에 나타났다…'블랙팬서' 아프리카 흑표범
보스톤코리아  2019-02-14, 19:24:51 
아프리카 흑표범
아프리카 흑표범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마블 시리즈 '블랙팬서'의 주인공 아프리카 흑표범이 110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흑표범은 영화의 배경이 된 와칸다와 매우 가까운 케냐에서 포착됐다. 마지막으로 흑표범이 촬영된 건 1909년이었다. 

13일 CNN에 따르면 이 흑표범은 미 샌디에이고 동물원 소속 보존 과학자 닉 필포드 연구팀이 표범 서식지를 몇 달 동안 지켜보고 기다린 후에 촬영할 수 있었다. 당초 원격 카메라는 케냐 라이키피아 카운티 보호구역 내에 멸종위기종인 표범의 개체 수를 추적하기 위해 설치됐었다. 

사진에는 날렵한 검은 고양이의 민첩한 움직임과 반짝거리는 눈빛이 담겼다. 표범 가죽은 낮 동안엔 검은색으로 나타나지만, 장미 무늬는 야간 적외선 카메라를 통해서만 관측할 수 있다. 

흑표범의 모습을 촬영한 월 버라드-루카스는 신화 속 동물로 알려진 흑표범을 사진에 담아내길 오랫동안 꿈꿔왔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이제 나에게는 미스터리인 동물도, 더 이해하기 어려운 동물도 더 아름다운 동물도 없다"면서 "여러 해 동안 흑표범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로 남아 있었다. 나도 야생에서 흑표범을 볼 수 있으리라 생각 못했다"며 감격을 전했다. 

필폴드 팀은 "표범 가죽이 칠흑같이 새까만 색(pitch black)으로 나타난 건 색소 과잉생산을 유발하는 유전자 돌연변이 멜라니즘(흑색증) 때문"이라며 "알비니즘(백색증)의 정반대인 멜라니즘은 전 세계적으로 표범의 약 11%에서 나타나지만 대부분 동남아시아에서 서식한다"고 설명했다. 

케냐의 환경보호 운동가 폴라 카움부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흑표범의 목격 사례는 많았지만 직접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희귀한 흑표범이 화려하고 신비로운 종을 보호하기 위해 보존과 개발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케냐 당국을 설득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angela020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애플, 뉴스서비스 수익분배 두고 언론사와 줄다리기 2019.02.14
애플이 뉴스 구독서비스에 있어 제안한 수익 조건에 대한 주요 언론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스구..
빌 게이츠, 부유세 찬성하나 극단적일 필요 없어 2019.02.14
최근 미국에서 한창 논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는 부유세(wealth tax)와 관련해 '세계적인 갑부' 빌 게이츠가 입을 열었다. 부유세는 사회민주주의자 버니..
110년만에 나타났다…'블랙팬서' 아프리카 흑표범 2019.02.14
마블 시리즈 '블랙팬서'의 주인공 아프리카 흑표범이 110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흑표범은 영화의 배경이 된 와칸다와 매우 가까운 케냐에서 포착됐다. 마지막..
화요일 최대 8인치 폭설, 또 눈비 섞여 2019.02.11
유난히 눈이 적었던 올 겨울이지만 이번엔 최대 8인치의 폭설이 보스톤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폭설은 12일 화요일에서 13일 수요일까지 지속되며 지역에..
한인회장 가뭄 후 이제 두 후보 나서 경합 2019.02.07
지난 2년간 후보 기근에 사라졌던 보스톤한인회에 최근들어 2명의 회장 후보가 나서 경합을 벌이게 됐다. 이번 한인회장 후보로 추천돼 자신의 출마의사를 확실히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