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 사임 김용 세계은행 총재 내달 미 사모펀드 합류
GIP 부회장 취임, 개도국 인프라 건설 자금 지원
보스톤코리아  2019-01-10, 21:24:34 
최근 전격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 세계은행 총재
최근 전격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 세계은행 총재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임기를 3년 반이나 남기고 사임을 발표한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 총재가 다음달 1일부터 미국 사모펀드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GIP)에 합류한다. 

8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김 총재는 2월1일 GIP의 파트너 겸 부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이다. 

김 총재의 GIP 합류는 약 6주 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때 구체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GIP는 개발도상국에 전력과 수도, 교통 등 인프라 건설을 위한 자금을 빌려주는 일을 주요 업무로 한다. 운용 자산 규모는 400억 달러(약 44조 8680억원)에 달한다. 

김 총재는 민간 투자펀드가 공공예산이 제한된 기반시설 건설을 위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김 총재가 2022년 임기 만료를 3년 이상 남겨두고 갑작스럽게 사임한 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기후변화, 개발지원 확대 등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 총재는 지난 2012년 선임, 2016년 연임 성공 당시 버락 오바마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인물이다. 

1959년 서울 태생인 김 총재는 다섯 살 때 부모를 따라 미국 아이오와주로 이민 가  브라운대를 졸업하고 하버드 대학에서 의학·인류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에이즈국장을 지냈으며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아이비리그 대학 중 한 곳인 다트머스대 총장에 올랐다. 

angela020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첨단에너지 펀드, 보스톤메탈에 2천만달러 투자 2019.01.10
억만장자들의 지원하는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Breakthrough Energy Ventures)가 보스톤의 스타트업 보스톤 메탈(Boston Metal)에 2..
무역전쟁 충격 가시화 서머스 美中 경기침체 임박 2019.01.10
세계 최대 경제대국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충격이 점차 거시 경제에 스며들어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 경제가 20년 만에 최대 난관에 직면했다. 미국 경기가 2..
돌연 사임 김용 세계은행 총재 내달 미 사모펀드 합류 2019.01.10
임기를 3년 반이나 남기고 사임을 발표한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 총재가 다음달 1일부터 미국 사모펀드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
"한인회장 2년째 공석 보스톤 한인사회 수치" 2019.01.03
2년째 공석으로 비어있는 보스톤 한인회장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오랜만에 적극적으로 제기됐다. 보스톤총영사관이 지난해 12월 27일 체스넛힐 소재 총영사관저에서..
이재영 RI 한인회장 "그랜트 받은 후 책임이 중요" 2019.01.03
이재영 로드아일랜드 한인회장이 로드아일랜드한인회가 받은 3만불의 그랜트를 두고 향후 책임있는 사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7일 송년 동포간담회에서 이재영 회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