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리프트, 법원 결정에 "캘리포니아서 서비스 중단할 수도"
보스톤코리아  2020-08-12, 22:50:50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1·2위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서비스를 잠정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MSNBC에 출연해 우버 운전사들을 정규직 직원으로 전환하라는 법원 명령이 바뀌지 않는 한 몇 달간 서비스를 중단할 것 같다고 밝혔다.

코스로샤히 CEO는 "법원이 (결정을) 재고하지 않는다면 캘리포니아에서 우리가 금세 (사업) 모델을 정규직 고용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은 10일 우버와 리프트에 주(州)내 운전사들을 계약업자로 분류하지 말고 직원으로 대우하라는 예비명령을 내렸다.

캘리포니아주가 올해 1월부터 우버·리프트 등 공유경제 업체들이 사실상 직원 역할을 하는 운전사·배달원 등에게 최저임금이나 유급병가, 고용보험 등의 혜택을 주지 않기 위해 이들을 계약업자로 취급해왔다며 직원으로 재분류하라는 법을 시행한 데 따른 것이다.

리프트의 사장이자 공동 창업자인 존 지머도 이날 2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콘퍼런스콜에서 법원이 결정을 번복하지 않으면 이달 21일부터 캘리포니아주에서 차량호출 사업을 중단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지머에 따르면 리프트의 전체 탑승 건수 중 16%가 캘리포니아주에서 나온다. 우버·리프트는 법원 결정에 항소하겠다고 이미 밝힌 상태다.

코스로샤히 CEO는 그러나 항소에서 이기지 못할 경우의 '플랜 B'는 캘리포니아에서 잠정적으로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이라며 서비스 중단이 11월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와 리프트, 음식배달 업체 도어대시는 11월에 캘리포니아 주민들을 상대로 차량호출·음식배달 서비스 종사자들을 직원으로 처우하도록 한 법을 주민투표에 부칠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주 법률을 주민투표에 부쳐 법에 대한 주민의 찬반 의사를 직접 물을 수 있다.'

sisyph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연은총재들 "코로나 정부대응 경제회복 발목…지출 확대해야" 2020.08.13
미국 연방준비은행 총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오히려 미국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았다고 잇따라 지적했다.이에 따라 경기부..
브루클라인 타운홀 한 직원 양성확진 뒤늦게 알려져 2020.08.13
브루클라인 타운 한 직원이 지난달 말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이 확진됐지만 전체 직원들에게 공지하지 않았으며 타운홀을 닫지 않고 계속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운..
우버·리프트, 법원 결정에 "캘리포니아서 서비스 중단할 수도" 2020.08.12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1·2위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서비스를 잠정 중단할 수 있다고..
매사추세츠 교육부 ’’대부분 학교 전면 대면수업해야” 지침 2020.08.12
매사추세츠 교육부는 주내 대부분의 학교들의 온라인 수업을 제한하고 전면 대면수업을 권장하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보스톤글로브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교육..
모더나 연방정부와 5억회 분량 백신 계약 2020.08.11
케임브리지 소재 바이오테크 모더나가 미 정부와 5억개 분량의 백신을 공급키로 계약을 체결했다. 미 정부는 모더나 백신이 성공적일 경우 1억회분을 15억2천5백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