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사망 시위대 백악관 들이닥치자 트럼프 지하벙커 피신
CNN·NYT 멜라니아·아들 배런과 함께 1시간 가량 머물러
보스톤코리아  2020-05-31, 23:33:06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백악관 앞으로 모여들자 한때 지하벙커로 피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은 31일(현지시간) 당국자들을 인용해 백악관 주변에까지 시위대가 당도했던 지난 29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아들 배런이 지하벙커로 불리는 긴급상황실(EOC)로 이동해 1시간가량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 당국자는 CNN에 "백악관에 적색경보가 발령되면 대통령은 (지하벙커로) 이동한다"면서 "멜리니아 여사와 배런을 비롯한 대통령 가족도 함께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도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밤 지하벙커에 갔다고 보도하면서 "비밀경호국(SS)이 어떤 일 때문에 대통령을 지하벙커로 이동시켰는지는 명확하지 않으나 백악관이 위협받을 때 대통령 신변보호를 위한 절차들이 있다"고 전했다.

지난 25일 미네소타주(州) 미니애폴리스서 백인 경찰관이 무릎으로 흑인 플로이드의 목을 짓눌러 사망케 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미국 전역에서 격렬한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백악관 앞에서도 29일 수백명이 시위를 벌였다. 특히 시위대 일부가 백악관 진입을 시도해 SS가 최루액을 뿌리며 저지하기도 했다.

CNN에 따르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자신이 SS에 보호를 명령했으며 시위대가 백악관에 진입했으면 SS가 군견과 무기로 대응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트 대통령은 또한 시위대를 '폭도'나 '약탈자'라고 비난하면서 연방군을 투입하는 등 시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도 경고했다.

 jylee24@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은퇴와 주식시장 2020.06.01
올해 3월 주식시장이 롤러코스터처럼 급격하게 폭락하는 경험을 맛보았다. 이에 따라 투자자 마음 역시 불안, 걱정, 두려움으로 잠을 설치기도 한다. 특히 일정한 수..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020.06.01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만 의하면 김유신이 환갑의 나이에 지소공주(김춘추의 딸)와 결혼하기 전에 미혼(또는 독신)이었는지 기혼이었는지 알 수가 없다. 그러나 단 하나..
흑인사망 시위대 백악관 들이닥치자 트럼프 지하벙커 피신 2020.05.3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백악관 앞으로 모여들자 한때 지하벙커로 피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미국 CNN방송은..
센서스 전체 가구 응답률 60% 넘어 2020.05.30
2020 미 센서스에 참여한 전국 가구가 29일 기준 60.4%로 집계됐으며 5가구당 4가구인 48.6%가 인터넷(2020census.gov)을 통해 응답했다고..
EBT 카드, 온라인 식료품 구매 29일부터 시작 2020.05.30
푸드 스탬프로 알려진 EBT 카드로 온라인 쇼핑이 가능해졌다. 주정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EBT를 소유한 매사추세츠 주민들은 아마존과 월마트 온라인 쇼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