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한인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셔너에 선정
네이트 배 큐펠씨 유일한 한인 커미셔너
한인사회와 한인입양인 다리역할 할 듯
보스톤코리아  2019-01-24, 20:38:29 
1월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셔너에 임명된 네이트 배 큐펠씨. 다양한 비영리단체 경험을 가진 비영리단체 전문가이다
1월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셔너에 임명된 네이트 배 큐펠씨. 다양한 비영리단체 경험을 가진 비영리단체 전문가이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입양 한인인 네이트 배 큐펠(36) 씨가 매사추세츠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션(Asian Amercian Commision)에 유일한 한인으로 1월 9일 합류했다. 역시 입양 한인인 마리아 로빈슨 씨가 주 하원에 당선, 정식 취임한 것과 함께 입양 한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션은 주법에 근거해 만들어진 기구로 각종 주정부 정책과 혜택 등에서 외면되던 아시안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역할을 한다. 주지사, 상원의장, 하원의장, 주무장관, 재무장관, 검찰총장, 주 감사가 각 3명씩 임명해 총 21명의 위원을 선출한다. 임기는 3년으로 연임 가능하다. 주요활동은 영리더십심포지움, 인권포럼, 아시안목소리대변 등이다.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션에는 그레이스리, 김기자, 이경해, 엘리사 최 씨 등이 위원으로 일했으나 모두 6년간의 임기를 마친 상태다. 

네이트 배 큐펠씨는 유매스에머스트를 졸업하고 아시안어메리칸리소스워크샵(AARW) 등 보스톤 비영리단체에서 일해왔다. 현재는 비영리단체 Institute for Nonprofit Practice에서 협력디렉터로서 일하고 있다. 보스톤, 로웰, 케이프코드, 프로비던스 지역 비영리단체 리더 자격증 및 매니지먼트 등의 프로그램을 관리한다. 

네이트씨는 INP 이전에 수많은 비영리단체 등에서 활발하게 일을 해왔었다.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션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Greater Malden Asian American Community Coalition에서 아시안들을 위한 잡페어, 이력서 작성하기 등의 행사를 6개 언어로 진행하면서 주 전체의 아시안들에게로 관심범위가 넓혀졌기 때문이다. 유매스 보스톤의 아시안어메리칸연구소에서 일할 때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셔너들과 많은 일을 하면서 그는 이미 이에 익숙해져 있었다. 

1월 9일 주정부 드보라 골드버그(왼쪽에서 5번째) 재무장관실에서 아시안커메리칸커미셔너 선서식을 가졌다. 마리아 로빈슨 하원의원(오른쪽서 3번째)과 이경해 시민협회장(왼쪽서 3번째)의 모습도 보인다. (사진 제공 = 이경해 시민협회장)
1월 9일 주정부 드보라 골드버그(왼쪽에서 5번째) 재무장관실에서 아시안커메리칸커미셔너 선서식을 가졌다. 마리아 로빈슨 하원의원(오른쪽서 3번째)과 이경해 시민협회장(왼쪽서 3번째)의 모습도 보인다. (사진 제공 = 이경해 시민협회장)
 
21일 몰든의 한 카페에서 만난 네이트 씨는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셔너로서 모든 아시안 커뮤니티를 위해 일하고 싶다”고 밝히고 “한인입양인들은 한인 커뮤니티의 작은 부분이므로 한인 커뮤니티와 입양인들이 더 밀접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네이트씨는 부산에서 태어나 5개월 때 메인으로 입양되었으며 두 동생들도 대만과 베트남에서 입양되어 왔다. 그는 보스톤한인입양아협회(Boston Korean Adoptees Inc.)에서 6년동안 회장을 맡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었다. 특히 같은 입양아들과의 친교는 물론, 한국의 친부모 찾기, 한국말 클래스, 또 한국 음식과 친해질 수 있도록 한국음식 쿠킹 클래스 등을 진행했다. 

네이트 씨는 친엄마를 한국에서 만났으나 언어의 장벽 때문에 친부모와 원활하게 대화하지 못하는 것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네이트씨는 “미국의 한국인 10명중의 1명은 한인입양인이지만 한인사회는 입양인들을 진정한 한인사회의 일원으로 받여들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한인들과 입양인들이 더많은 공통분모를 가질 수 있도록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인사회는 체계적으로 입양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거나 발전시켜 입양인들은 물론 다문화, 2세들까지 포함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잭 보글(John C. Bogle) 2019.01.28
미국에서 오랫동안 선생님(Mentor)으로 마음에 품었던 분이 돌아가셨다. 잭 보글(Jack Bogle)로 불리기 원했던 그분은 뱅가드(Vanguard Group..
화랑세기花郞世紀, 11세 풍월주風月主 하종夏宗(1) 2019.01.28
하종의 어머니는 미실이고, 미실의 어머니는 묘도이다. 그리고 묘도의 어머니는 옥진이며, 옥진의 남편은 박영실이다. 영실공과 옥진의 혼인날 법흥왕이 친히 참석하여..
개인소득세 신고(Individual Income tax Return)(5) - 사업소득(business income)에 대한 20%공제 2019.01.28
개인사업자(Sole Proprietorship), 파트너십의 파트너, LLC의 멤버, S Corporation의 주주는 사업소득(QBI: Qualified Bus..
'쫓아가는 돈, 따라오는 돈, 당신의 선택은?' 2019.01.28
새해가 왔다. 60년만의 황금돼지 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2019년에 태어난 아이들은 재운이 뛰어나고, 전반적으로 복을 지닌다는 설이 있다. 여기저기 매체에서..
입양 한인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셔너에 선정 2019.01.24
입양 한인인 네이트 배 큐펠(36) 씨가 매사추세츠 아시안어메리칸커미션(Asian Amercian Commision)에 유일한 한인으로 1월 9일 합류했다. 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