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세계 최초 자율차 택시서비스…앱으로 부른다
보스톤코리아  2018-12-06, 19:48:08 
구글 웨이모가 출시한 자율주행차 웨이모 원
구글 웨이모가 출시한 자율주행차 웨이모 원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인 웨이모가 5일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자동차 서비스를 시작했다.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웨이모 원'(Waymo One)이라 불리는 이번 프로그램은 이날부터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시에서 시작됐다. 다만 초기 단계라는 점에서 피닉스시 주변 반경 160㎞ 내에서 400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웨이모 원'의 이용대상에 선정된 이들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을 호출하고 거리 및 시간에 따른 가격까지 알아볼 수 있다. 

웨이모 측에 따르면, 탑승 인원은 최대 성인 3명과 아동 1명까지다. 
그러나 이번에 서비스되는 웨이모의 자율주행 자동차엔 사람이 전혀 타지 않는 건 아니다. 웨이모 측은 "초기 단계라는 점에서 긴급 상황에 대비해 숙련된 운전자가 운전석에 탑승해 차량을 점검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yellowapollo@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위대한 아버지이자 정치인 부시 전 미 대통령 장례식 엄수 2018.12.06
지난달 30일 향년 94세로 타계한 '아버지 부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 엄수됐다. 고인의 장남인 '아들 부시' 조지.W. 부시 ..
7살짜리 장난감 소개 유튜버 1년 수입 '243억원' 2018.12.06
7살짜리 유튜버가 장난감 소개 영상을 만들어 벌어들인 수익이 연간 2200만달러(243억65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
구글, 세계 최초 자율차 택시서비스…앱으로 부른다 2018.12.06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인 웨이모가 5일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자동차 서비스를 시작했다.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웨이모 원'(Waymo..
멍완저우 화웨이 부화장 체포 화웨이 창업자 딸들 희비 2018.12.06
화웨이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런정페이(任正非)의 큰딸이 캐나다에서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딸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이번에 캐나다에서..
지적장애인 첼리스트 배범준 총영사관 방문 공연 2018.12.03
첼리스트 배범준(22)씨가 보스턴총영사관에서 12월 6일 목요일 오후 4시 30분 공연을 갖는다. 지적장애 챌리스트 배범준씨는 인권 및 평화를 위한 버스킹(길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