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H 미국 내 최고 병원 4위에 올라
보스톤코리아  2017-08-10, 20:41:5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MGH)이 미국 내 최고 병원으로서의 위치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MGH는 유에스뉴스 앤 월드리포트가 지난 8일 발표한 미국 내 병원 순위에서 작년보다 한 단계 내려선 4위를 차지했다. 

미네소타에 위치한 메이요 클리닉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국 내 최고 병원 1위에 올랐다. 그 뒤로는 클리블랜드 클리닉과 존스 홉킨스 병원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브리검 여성병원은 올해 탑 20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보스톤 글로브에 따르면 브리검 여성병원이 유에스뉴스의 최고 병원 랭킹에서 빠진 것은 24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브리검 여성병원은 작년에 13위를 차지했었다. 

MGH는 6개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MGH는 심장학에서 5위, 당뇨와 내분비학에서는 2위, 소화기 분야에서는 5위, 신경학 3위, 정신 의학 2위, 호흡기 분야의 의료 서비스는 4위에 랭크 되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내년 연방 하원 공석 대니얼 고 유력 후보 거론 2017.08.10
 니키 송가스 연방 하원의 내년 선거 출마 포기 선언 이후 공석을 노리는 정치 지망생들이 우후 죽순처럼 나서고 있다. 보스톤 글로브는 9일 이들 후보중에..
보스톤, 저소득층 위한 어포더블 유닛 증가 2017.08.10
보스톤 지역의 아파트 건설업이 호황을 이루면서 저소득층을 위한 어포더블 하우징도 증가하고 있다. 보스톤 시가 이번 주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어포더블 하우징 프로..
MGH 미국 내 최고 병원 4위에 올라 2017.08.10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MGH)이 미국 내 최고 병원으로서의 위치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MGH는 유에스뉴..
美 농무부, '기후변화' 금언령… 극단적 날씨라고 불러라 2017.08.10
미 농무부(USDA)가 부처 직원들에게 '기후변화' 금언령(禁言令)을 내린 사실이 7일 밝혀졌다. 기후변화를 '중국의 날조극'이라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美 카드빚 사상 최대치 경신…금융위기 수준 넘겼다 2017.08.10
미국 소비자들의 신용카드 부채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2008년 금융위기 직전 수준을 넘어서 우려의 시각도 고개를 들고 있다.7일 블룸버그는 연방준비제도(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