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은데 왜 복지 줄여"…구글 CEO "가난했던 시절 기억나"
보스톤코리아  2022-09-23, 20:10:38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가 구글이 작고 허접했던 시절이 기억난다고 떠올렸다.

2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피차이 CEO는 지난주 전체 회의에서 회사가 왜 직원 혜택을 줄이며 인색하게 구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로 회사가 직원들에게 생산성을 높일 것을 주문하면서도 직원 복지를 줄이는 것에 대한 불만 섞인 목소리였다.

한 직원은 "회사는 기록적인 이익을 내면서 막대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며 피차이 CEO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이에 피차이는 "뭐라고 해야 하죠?"라며 잠시 말을 멈춘 후 "저는 여러분 모두가 뉴스를 읽고 있기를 바란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지난 10년간 가장 힘든 거시경제 상황 중 하나를 지나면서 우리는 좀 더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런 순간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 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항상 거시 경제 조건을 선택할 수 없다"면서 "회사는 스마트하고, 검소하고, 더 효율적인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글이 작고 허접했던 때를 기억한다"고 떠올렸다.

2004년 구글에 몸을 담기 시작한 그는 "항상 (모든 일에) 재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재미를 항상 돈과 같이 보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여러분이 열심히 일하는 스타트업에 들어가서 즐겁게 일을 할 수는 있지만, 그것을 항상 돈과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피차이는 이번 회의에서 접대비 삭감, 생산성 관리, 잠재적인 정리해고 등과 관련된 직원들의 우려를 설명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CNBC는 전했다.

지난 7월 전체 회의에서는 "우리의 생산성이 직원 수에 필요한 수준이 아니라는 우려가 있다"며 생산성과 집중력 향상을 주문한 바 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은 2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6%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13.6% 감소했다. 이는 월가의 예상에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taejong75@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피겨 위서영, 챌린저시리즈 은메달…시니어 국제무대 첫 입상 2022.09.24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위서영(17·수리고)이 국제 시니어 무대에서 첫 메달을 획득했다.위서영은 24일(한국시간) 독일 오베르스트도르프에서 열..
푸틴 핵위협·병합 추진에 중국·인도 인내심 흔들리나 2022.09.23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본토에 병합하기 위한 주민투표까지 강행하자 그간 러시아에 우호적이었던 나라들이 점점 인내심의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
"돈 많은데 왜 복지 줄여"…구글 CEO "가난했던 시절 기억나" 2022.09.23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가 구글이 작고 허접했던 시절이 기억난다고 떠올렸다.2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
올 겨울 매사추세츠 전기 요금 폭탄, 60% 넘는 인상 2022.09.22
올 겨울 내셔널그리드(National Grid)를 사용하는 매사추세츠 한인들은 지난 겨울에 비해 무려 60% 이상 인상된 전기요금 폭탄을 맞게 된다. 이 전력회사..
2022년 매사추세츠 한인회 김치 페스티벌 10월 8일 개최 2022.09.22
매사추세츠 한인회는 지난해 인기리에 진행됐던 김치 페스티벌을 올해도 10월 8일 토요일 렉싱턴 헤이스팅스 파크에서 개최한다. 김치를 미국사회에 알리고자 시작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