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공공장소 권총 휴대 권리 인정 판결
사전면허 받게 한 뉴욕주 법 위헌 판결
총기난사에도 소지권리 되려 확대
보스톤코리아  2022-06-24, 21:33:27 
미 대법원, 공공장소 총기소지 권리 확대 판결
미 대법원, 공공장소 총기소지 권리 확대 판결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연방대법원은 23일(현지시간) 공공장소에서 권총을 휴대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이날 일반인이 집이 아닌 야외에서 권총을 소지할 수 없고 필요에 의해 휴대할 경우 사전에 면허를 받도록 한 1913년 제정된 뉴욕주의 주법이 위헌이라고 판결했다.

이 판결은 보수 6명, 진보 3명이라는 대법관 9명의 성향에 따라 6 대 3으로 결정됐다. 뉴욕의 주법이 합헌이라는 하급심 판결을 뒤집은 것이기도 하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연방헌법은 집 바깥에서 정당방위를 위해 개인이 권총을 휴대할 권리를 보호한다며 뉴욕주의 주법은 일상적 정당방위 필요가 있는 개인이 무기를 소지할 권리의 행사를 막아 위헌이라고 밝혔다.

진보 성향 스티븐 브라이어 대법관은 소수의견에서 대법원이 총기 폭력의 심각성을 해결하지 않은 채 총기권을 확대했다며 이번 판결이 총기 폭력에 대응할 능력을 잃게 할 수 있다고 반대했다.

이번 판결은 뉴욕주처럼 공공장소에서 권총 소지시 면허를 받도록 한 워싱턴DC와 최소 6개 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코네티컷 등 3개 주는 공공장소에서 총기 소지 문제와 관련해 공무원들에게 재량권을 주고 있다.

이날 판결은 지난달 뉴욕주 버펄로, 텍사스주 유밸디 총기 난사 사건 발생 후 총기 규제 강화 요구가 커지고 의회가 관련 입법을 추진 중인 상황과 상반된 것이기도 하다.

외신들은 대체로 총기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와중에 대법원이 오히려 총기 소지 권리를 확대하는 판결을 내놨다고 평가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판결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며 "이 판결은 상식과 헌법 모두에 배치되고 우리 모두를 매우 괴롭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주가 총기 규제법을 제정하고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법무부 역시 성명을 내고 법원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도 매우 충격적인 판결이라면서 "이 암흑의 날이 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뉴욕증시-주간] 기술적 반등 이어질까…물가 지표 주목 2022.06.25
(뉴욕=연합뉴스) 임하람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6월 27일~7월 1일) 뉴욕증시는 전주에 이어 기술적 반등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지난주 뉴욕증시 3..
거꾸로 가는 미국…세계 추세는 '낙태권 보장' 법제화 2022.06.25
미국 사회에 만만치 않은 후폭풍을 불러온 연방대법원의 낙태(임신중절) 권리 보장 판례 폐기 결정과 맞물려 낙태권 규정에 대한 세계적인 추세에 관심이 쏠린다.24일..
대법원, 공공장소 권총 휴대 권리 인정 판결 2022.06.24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연방대법원은 23일(현지시간) 공공장소에서 권총을 휴대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대법원은 이날 일반인이..
'쥴' 전자담배, 미국 시장에서 퇴출…FDA, 판매 금지 명령 2022.06.24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0대 청소년 흡연 증가 문제로 논란을 일으켰던 전자담배 '쥴'이 미국 시장에서 퇴출당했다.미국 식품의약..
꺼도꺼도 불붙은 테슬라, 1만7천L 물웅덩이 넣어 겨우 진화 2022.06.24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폐차 처리된 미국의 한 테슬라 전기차에서 계속해서 불이 나자 소방관들이 물웅덩이를 만들어 겨우 진화하는 일이 벌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