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경찰 접수 아시아계 증오범죄 2019년 3건→올해만 35건
전체 증오범죄 줄었지만 아시아계에 대한 공격만 늘어
보스톤코리아  2021-04-04, 21:39:05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에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가 급증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뉴욕 경찰(NYPD)에 접수된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2019년엔 3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28건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전체 신고 건수를 넘는 35건이 NYPD에 신고됐다.

다만 NYT는 증오범죄의 경우 일반적으로 경찰에 신고되는 경우가 적기 때문에 실제 발생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분석했다.

NYT는 미국 전역의 언론보도를 자체 분석한 결과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110건 이상의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범법자가 특정 집단을 겨냥했는지, 혹은 피해자를 임의로 선정했는지 여부에 따라 증오범죄의 경계가 불분명해질 수 있지만, NYT는 명확하게 아시아계를 겨냥한 범죄만 집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뉴욕이나 보스턴의 경우 아시아인을 제외한 다른 인종에 대한 증오범죄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 신고 급증을 우연으로 치부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집계된 범죄 중 절반은 범행 과정에서 "중국으로 돌아가라"나 "너는 바이러스" 등 아시아계에 대한 명백한 차별 발언도 함께 이뤄졌다.

피해자에 대한 폭행 외에도 아시아계 소유의 주택이나 사업장에 인종차별적인 낙서를 남겨놓는 범죄도 적지 않았다.

또한 공공장소인 지하철역에서 '모든 중국인을 죽여라' 같은 낙서가 발견되기도 했다.

NYT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중국 바이러스'로 부르면서 아시아계에 대한 반감을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대만계인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민주·뉴욕)은 "미국 사회에서 아시아계가 눈에 보이지 않았던 존재로부터 인간 이하의 존재로 전락했다"며 "우리도 다른 사람과 마찬가지로 미국인 대우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55세 이상 또는 기저질환 보유자 5일부터 백신 접종 2021.04.05
매사추세츠 백신 접종 자격이 55세 이상 또는 1개 이상 기저질환보유자로 낮춰졌다. 주정부는 이번 허용으로 92만명의 주민들이 백신 접종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
미국 하루평균 확진 6만3천명…"4차 유행 시작" 경고 2021.04.04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뚜렷이 감지되는 가운데 미국에서는 이미 4차 유행이 시작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미 미네소타대학 감염병연구정책소..
뉴욕경찰 접수 아시아계 증오범죄 2019년 3건→올해만 35건 2021.04.04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에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가 급증세인 것으로 확인됐다.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뉴욕 경찰(NYPD)에..
매사추세츠 3차 대유행 시작? 전문가들 우려 2021.04.03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다시 고개를 들며 3차 대유행의 시작점일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4월 초인 현재 7일 평균 확진자 수는 2,00..
뉴잉글랜드 한인교회협의회 부활절 영상 메시지 2021.04.03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리지 못하지만 뉴잉글랜드지역한인교회협의회에 속한 회원교회들의 마음을 모아서 부활의 기쁨을 함께 나누는 영상메시지입니다. 4명의 학생을 선발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