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고 꺾은 트래핸의원 부정 선거자금 의혹
선거막판 남편회사 자금 지원 받은 정황
보스톤코리아  2019-03-05, 12:42:31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한인 2세 댄고를 꺾고 연방 하원의원으로 당선된 로리 트래핸(45)이 지난해 9월 예비선거(민주당 경선)에서 불법 선거자금 사용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보스톤 글로브는 선거자금 사용과 관련 트래핸 의원의 설명이 모호하고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3월 3일 인터넷판에 보도했다. 트래핸 당시 후보는 2018년 예비선거 막판 자신의 개인대출을 통해 $37,1000을 조달했었는데 이 돈의 출처가 모호하다는 것이다. 

지난해 9월 제3지역구 예비선거를 2주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댄고 후보는 19%로 선두를 달렸고 기포드와 이탈리언 후보는 6%차이를 뒤를 쫓았다. 트래핸은 단지 8%인 4위로 뒤쳐져 있었다. 트래핸 후보 선거본부는 당시 수십만불에 달하는 선거자금을 끌어들였으며 막판 TV 광고를 급격하게 늘렸다. 선거일에는 마침내 댄고 후보는 122표차로 누르고 승리했으며 11월 총선에서는 공화당 후보를 여유있게 누르고 당선됐다. 

2018년 여름에 보고된 재정보고에 따르면 트래핸 후보는 37만여불 규모의 대출을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는 게 보스톤글로브의 지적이다. 트래핸선거본부가 보고한 내용에는 당시 남편과의 공동은행계좌에 약 $15000정도가 있었을 뿐이었다. 총선이 끝난 후 보스톤글로브는 선거자금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고 트래핸은 이후 선거자금 재정보고서를 무려 4차례나 수정했다. 부부공동계좌와 $71,000에 달하는 홈이쿼티론을 더 첨가했다. 

보스톤 글로브는 37만여불의 대출 자금이 남편으로부터 전달된 불법선거자금일 것으로 추정했다. 글로브의 요청에 따라 트래핸의 선거재정보고를 검토한 워싱턴 DC의 재정전문가 어대브 노티씨는 트래핸 선거본부가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보고했거나, 성공적인 건축사업가인 남편이 그녀에게 준 불법 선거자금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연방선거법은 후보에게 기부하거나 후보자 개인의 개인 어카운트에서 나온 자금 또는 은행대출인 경우 선거본부에 대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배우자를 포함해 그 외 어떤 사람으로부터 $2700 이상을 받을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로리 트래핸의 선거자금 공개에 따르면 트래핸의 남편 데이비드 트래핸의 회사 산하에 있는 많은 회사들이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남편 데이비드 트래핸이 중요한 재정적 후원자였음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트래핸 측은 남편에게서 자금이 나왔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고 있다. 트래핸측은 은행기록 공개도 거부하고 있다. 

트래핸은 선거자금 공개원칙인 선관위법 위반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2018년 12월까지 10만불에서 25만불사이의 공동 은행 어카운트를 보고하지 않았다. 선거본부 대변인은 25만불의 계좌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의회 윤리법의 제한인 $200의 이자를 발생치 않았기 때문이라고 변명했다. 그러나 그것이 사실이라도 선거법은 $5,000 이상의 계좌는 공개토록 하고 있다. 

트래핸 선거본부는 이와 관련 어떠한 부정행위도 부인했다. 트래핸 선거본부 대변인 그레첸 그로스키씨는 “우리는 선거관리위원회와 하원 규정에 철처하게 따라왔으며 공개해야 하는 것은 모든 것을 공개했다”고 강조했다. 

노티씨는 트래핸의 재정보고는 너무 많이 기록이 일치하지 않아 어디에서 선거자금이 왔는지 알 수가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우리가 재정공개법을 재정한 이유는 후보가 어떤 사람으로부터 선거자금을 받았는지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라고 그는 지적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자금 위반시 민사 벌금형을 내리거나 형사혐의로 법무부에 수사의뢰하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불법 선거자금 기부가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쳤거나 의도적인 위반인 경우 위반을 심각한 것으로 받아들여 형사고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기자 블랙리스트, 불법이민 취재기자 명단 작성 2019.03.07
미국 당국이 중남미 불법이민자 행렬(캐러밴)을 취재한 기자 및 변호사에 대한 블랙리스트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캐러밴은 작년 미국 중간선거 최대 쟁점..
민주, 불공정한 폭스뉴스에 경선 토론회 안맡긴다 2019.03.07
미국 민주당이 2020년 대통령 선거에 나설 당내 후보자를 뽑는 경선 과정에서 '친(親) 트럼프' 언론으로 분류되는 폭스뉴스를 보이콧하기로 했다. 폭스뉴스가 ..
댄고 꺾은 트래핸의원 부정 선거자금 의혹 2019.03.05
한인 2세 댄고를 꺾고 연방 하원의원으로 당선된 로리 트래핸(45)이 지난해 9월 예비선거(민주당 경선)에서 불법 선거자금 사용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求 (구) 2019.03.04
너희가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求)하든지 내가 시행(施行)하리니 이는 아버지로 하여금 아들을 인하여 영광을 얻으시게 하려 함이라. And I will do wha..
[ 오르고의 영어잡설 51 ] 오해가 낳은 멋진 단어들 2019.03.04
오해는 풀어야 하는 것이지만 그 자체로 쓸 만할 때도 있다. 오해로 인해 새로운 지식이 만들어지고 그것이 정설로 자리를 잡아 또 다른 지식을 낳는다. 대표적인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