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정책 부메랑 될 것 미 정재계 반발 격화
보스톤코리아  2018-07-12, 20:26:40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에 대한 2000달러 규모 관세 조치는 미국 소비자와 가정에 부메랑처럼 돌아올 무모한 전략이다"

미국 내 유통업계를 대표하는 전미소매협회(NRF)의 데이비드 프렌치 부대표는 비즈니스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전쟁을 본격화한 가운데, 미국 내 정재계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미국 내 자동차·유통·정보기술(IT) 등 다양한 업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정책에 물음표를 던지면서 반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내 제조업자들을 대변하는 제이 티몬스 전미제조업자협회장은 더힐에 "미국 내 제조업 종사자들은 무역 전쟁이 심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중국의 시장 왜곡 관행에 대해서는 관세 부과로 대처할 게 아니라 공정하고 원칙에 입각한 방식으로 미중 양국이 협력해야 하는 사항"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도 반발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산 자동차와 관련 부품에 고율 관세를 예고한 뒤 제너럴모터스(GM) 등이 인력 감축을 시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데이비드 그린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 신임 대표는 11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사람들의 일자리를 보호한다는 공약을 내걸었지만, GM은 지난달 22일 멕시코 공장을 새로 짓겠다고 발표했다"면서 "근로자 12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말했다.

애플과 구글 등 미국 내 첨단 기업들을 대변하는 정보기술산업협의회(ITIC)의 딘 가필드 회장은 이번 관세 정책을 언급하면서 "뚜렷한 목적도 없고, 미국의 일자리를 위협하면서 경제 투자를 억압하고 일상용품의 가격을 뛰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한 배를 탄 공화당 의원들도 수입품에 대한 일방적인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상원은 11일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 안보를 위시,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결정하기 전에 의회의 승인을 받도록 요구하는 동의안을 찬성 88표, 반대 11표로 통과시켰다.

이 동의안에는 법적 구속력이 없지만, 공화당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정책에 반발하고 있다는 일종의 메시지가 된다.

공화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무역 정책과 관련해 합의를 봐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pasta@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투자 귀재 모비우스, "무역전쟁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 온다" 2018.07.12
월가에서 '신흥시장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마크 모비우스가 미중 무역전쟁 발발 이후 개발도상국 주식이 10%가량 떨어지고, 결과적으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도래할..
중 "미 추가관세 부과, WTO체제·세계화 해치는 일" 2018.07.12
중국 정부는 11일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해 "세계화에 해를 끼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중국 상무부..
트럼프 관세정책 부메랑 될 것 미 정재계 반발 격화 2018.07.12
"중국에 대한 2000달러 규모 관세 조치는 미국 소비자와 가정에 부메랑처럼 돌아올 무모한 전략이다"미국 내 유통업계를 대표하는 전미소매협회(NRF)의 데이비..
트럼프, 연방대법관에 캐버너 지명 보수색채 강화 2018.07.1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 신임 연방대법관 후보에 브렛 캐버너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53)를 지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직접 대법..
미중 무역전쟁 직격탄 맞은 테슬라 CEO 급거 중국 방문 2018.07.12
미국의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미중 무역 분쟁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중국을 방문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9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