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오스틴에 새 캠퍼스 및 미국내 2만 일자리 약속
보스톤코리아  2018-12-13, 19:47:19 
애플파크 캠퍼스에 있는 스티브잡스 극장
애플파크 캠퍼스에 있는 스티브잡스 극장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애플이 10억달러(약 1조1255억원)를 투자해 텍사스주(州) 오스틴에 새 캠퍼스를 짓고 오는 2023년까지 미 전역에 2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13일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애플이 오스틴에 133에이커(53만8232㎡) 규모 캠퍼스를 새롭게 건설해 엔지니어링·연구개발·운영·재무·영업·고객 지원 등 다양한 부문의 직원 5000명을 고용하며 성장에 따라 최대 1만5000명까지 채용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오스틴에서 이미 직원 6200명을 고용하고 있다.

발표에 따르면 애플은 신규 캠퍼스에 더해 시애틀·샌디에이고·컬버 시티 등에 새로운 지사를 세우고 각 지사마다 1000명 이상씩 수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3년 동안 피츠버그·뉴욕·콜로라도주 볼더·보스턴·오레곤주 포틀랜드 등에서 사업을 확대해 수백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또 올해와 내년 45억달러(약 5조648억원)를 포함해 앞으로 5년 동안 미국 내 데이터센터에 약 100억달러(약 11조25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노스캐롤라이나·애리조나·네바다에 있는 데이터센터는 확장 중이며, 아이오와주 워키에는 최신 데이터센터 설립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애플은 올 한 해 동안 미국에서 일자리 6000개를 창출했다. 미 전역에서는 약 9만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애플이 미 전역 도시에 새로운 기회를 가져오고 오스틴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sy@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시리아 철군' 트럼프 미, 중동의 경찰 되고 싶지 않다 2018.12.20
동맹국들의 거센 반발을 낳은 미국의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결정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IS는 파멸했다"며 "미국은 중동의 경찰이 되고..
미, 일 '방위계획 대강' 개정 지지 2018.12.20
미국 정부가 18일 일본의 '방위계획 대강(大綱)' 개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국방부는 일본..
애플, 오스틴에 새 캠퍼스 및 미국내 2만 일자리 약속 2018.12.13
애플이 10억달러(약 1조1255억원)를 투자해 텍사스주(州) 오스틴에 새 캠퍼스를 짓고 오는 2023년까지 미 전역에 2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13일..
전 트럼프 변호사 코언 징역3년맹목적 충성심 가졌다 2018.12.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12일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성추문에 휩싸였던 여성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와..
헤일리 강력한 대북제재, 임기 중 가장 큰 성과 2018.12.13
올해 말 퇴임을 앞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자신의 임기 중 강력한 대북제재 채택 등 북한 관련 조치들을 취한 것이 가장 큰 성과였다고 밝혔다. 헤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