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허용 늘어 유타·미주리 등 합법화
"전체 주(州) 반 이상 일정 부분 허용"
보스톤코리아  2018-11-08, 20:17:19 
2013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헴프콘 의료용 말리화나 전시회에서 한 판매상인의 모습
2013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헴프콘 의료용 말리화나 전시회에서 한 판매상인의 모습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유타·미시간·미주리 등 3개 주가 기호 또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고 7일 허핑턴포스트, NPR 등이 보도했다.

지난 6일 중간선거와 함께 유타·미시간·미주리·노스다코타주는 마리화나 허용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유타와 미주리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이미 의료용 마리화나를 허가한 미시간과 노스다코나는 기호용 마리화나 허용 여부를 각각 투표에 부쳤다.

그 결과 노스다코타를 제외한 나머지 3개 주가 합법화를 통과시켰다.
미시간은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10번째 주이자 중부 지역 첫 주자로 이름을 올렸다.

미시간에 거주하는 만 21세 이상의 성인은 최대 2.5온스의 마리화나를 보유·구매·사용하고, 개인용으로 마리화나 최대 12수를 재배할 수 있다.

미주리와 유타는 워싱턴 DC·괌·푸에르토 리코와 미국 내 31개주에 이어 의료용 마리화나가 허용됐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3명 중 2명은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하는 등 갈수록 미 사회에는 '마리화나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마리화나 합법화를 주장하는 단체는 결과에 환호했다. 마리화나 폴리시 프로젝트의 스티브 호킨스 국장은 "유권자들은 마리화나를 합법화해 규제해야 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여줬다"며 "특히 미시간의 승리는 마리화나 정책 개혁이 얼마나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는지 강조한다"고 말했다.                  

sy@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고 있나 트럼프, 중국 캐나다와 FTA 추진 2018.11.15
중국이 미국 보란 듯 미국의 맹방인 캐나다와 자유무역협정(FTA)를 추진한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했다.리커창 중국 총리와 저스틴..
닷컴붐도 멀리했던 버핏 기술주 대거 매입 2018.11.15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애플·페이스북·구글 등 미국의 대표 기술기업들의 주가 부진 속에서도 기술주 비중을 늘렸다. CNBC에 따르면 버핏이 이끄는 투자회..
마리화나 허용 늘어 유타·미주리 등 합법화 2018.11.08
유타·미시간·미주리 등 3개 주가 기호 또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고 7일 허핑턴포스트, NPR 등이 보도했다.지난 6일 중간선거와 함께 유타·미시간·미주리..
세션스 자리에 친트럼프 인사 '러 특검' 뮬러 자르나 2018.11.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과 러시아의 유착 관계, '러시아 스캔들'의 진상을 밝혀내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특별검사팀에 어떤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인가..
협력 얘기하더니?…트럼프, 또 CNN 기자와 설전 2018.11.08
11·6 중간선거 직후 '정말 아름다운 초당적 상황을 펼치자'고 제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들과 또 한 번 거칠게 충돌했다. 7일 AFP 통신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