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인근 대학가 술집 총격 13명 사망
용의자 연막탄 터뜨리고 권총 난사
보스톤코리아  2018-11-08, 20:14:34 
LA 인근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하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
LA 인근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하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캘리포니아주 남부의 한 컨트리 뮤직 술집에서 지난 7일밤 미 해병대 출신의 범인이 폭탄과 총을 사용해 12명을 살해했으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조프 딘 벤투라 카운티 보안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7일 밤 11시20분경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사우전드오크스의 보더라인 바&그릴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보안관보와 용의자를 포함해 13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2명 이상이 다쳤다고 말했다. 사상자들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나는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끔찍한 총격 사건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들었다"면서 "법 집행관과 응급 의료요원이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현장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13명이 죽고 용의자와 현장에 처음 들어간 경찰관(보안관보)이 사망했다고 들었다. 경찰의 위대한 용기를 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면서 "신께서 모든 희생자와 유족들을 축복하실 것이다. 법 집행관들에게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사건이 일어난 보더라인 바&그릴에서는 매주 수요일 열리던 '컬리지 컨추리 나이트'라는 대학생들의 행사가 진행 중이었고 젊은 사람들이 가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목격자들은 CNN 인터뷰에서 7일 밤 11시30분께 검정색 트렌치코트를 입은 한 남성이 큰 권총을 들고 술집에 들어왔다고 증언했다.

현장 목격자는 "사건 당시 대학생들이 행사를 열고 음악을 틀고 라인댄스를 추고 있었으며 바 안에는 젊은이들로 가득했다"고 증언했다.

평소 이 바에는 인근 캘리포니아 루터대학교와 페퍼다인 대학교, 캘리포니아주립대 채널캠퍼스 학생들이 많이 드나들었다.

총격이 시작되자 겁에 질린 사람들은 의자로 창문을 깨고 도망치기도 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용의자는 무대위에 연막수류탄도 투척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 대부분은 20대라고 보안관은 밝혔다. 

범인의 이름은 이안 데이비드 롱(28)이며 아프가니스탄전에 참전해 기관총을 담당했던 해병대 출신이었다. 범죄 경력은 없지만 지난 봄 자신의 집에서 과격한 굉음과 고성으로 인해 경찰이 출동해 대면했었다. 당시 경찰은 그가 외상후스트레스증후군(PTSD)에 시달리는 것으로 보고 진단을 의뢰했으나 격리수용의 정도는 아닌 것으로 판단됐다. 

pasta@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세션스 자리에 친트럼프 인사 '러 특검' 뮬러 자르나 2018.11.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과 러시아의 유착 관계, '러시아 스캔들'의 진상을 밝혀내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특별검사팀에 어떤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인가..
협력 얘기하더니?…트럼프, 또 CNN 기자와 설전 2018.11.08
11·6 중간선거 직후 '정말 아름다운 초당적 상황을 펼치자'고 제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들과 또 한 번 거칠게 충돌했다. 7일 AFP 통신에 ..
LA인근 대학가 술집 총격 13명 사망 2018.11.08
캘리포니아주 남부의 한 컨트리 뮤직 술집에서 지난 7일밤 미 해병대 출신의 범인이 폭탄과 총을 사용해 12명을 살해했으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조프 딘 벤투라..
민주당 하원 탈환 동력은? 여성·청년·히스패닉 2018.11.08
지난 6일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은 여성·청년·히스패닉 유권자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하원을 탈환한 것으로 나타났다.7일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업체 입소스가..
국방부 "전작권 전환, 조건 맞아야 시기 결정…최대한 빨리" 2018.11.01
한미 국방부장관이 3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50차 한미 안보협의회의(SCM)에서 '연합방위지침'에 서명하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