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이번엔 탈세논란
보스톤코리아  2018-10-04, 20:04:45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친 프레드 트럼프로부터 거액 유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유령회사 등을 통해 조직적인 탈세를 저질렀고, 현재가치로 모두 4억1300만달러에 달하는 돈을 상속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 보도했다.

자신은 아버지로부터 단 100만달러를 받아 자수성가한 사업가라고 소개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이다.

NYT는 트럼프 일가의 과거 세금환급 및 재무기록을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과 그 형제들이 1990년대에 유령회사를 설립하거나 세무당국에 부동산 자산을 축소 신고하는 방법 등으로 치밀하게 증여세·상속세를 탈세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이러한 과정을 통해 차남인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4억1300만달러 규모의 거액 유산을 챙겼다고 NYT는 주장했다.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세 때부터 매년 20만달러(현재가치)를 받아 8세 때는 이미 백만장자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일가의 탈세 행각은 세무당국에 의해 일부 발각되기도 했다. 자녀들에게 10억달러를 증여한 사실이 적발된 것이다.

이 때문에 트럼프 일가는 55% 세율을 적용받아 모두 5억5000만달러를 내기도 했다고 NYT는 설명했다. 이때 트럼프 대통령은 5220만달러를 증여세로 냈다.

NYT는 10만쪽 분량에 달하는 재무관련 서류를 근거로 이 기사를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측 변호사 찰스 하더는 NYT의 취재 내용에 대해 "제기된 탈세나 사기 의혹은 100% 거짓"이라며 "NYT가 거짓 주장을 하는 데 활용한 자료는 매우 부정확하다"고 반박했다.

침묵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3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해당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그는 "실패하고 있는 NYT는 내가 전에 본 적도 없는 무언가를 저질렀다"며 "그들은 '돈의 시간가치'란 개념을 사용했는데 이는 오래되고 지루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게다가, 그들 이야기의 중 97%는 나에 대해 나쁜 내용"이라며 중간선거를 앞둔 정치 공세라고 주장했다.

미국 세무당국은 트럼프 일가를 둘러싼 탈세 의혹이 보도되자 곧바로 추가 조사에 착수했다. 뉴욕주 세무국은 이날 AFP통신에 "당국은 NYT의 보도에 담긴 의혹을 검토하고 있고 적절한 조사방법을 모두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wonjun4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글로벌 금융안정위원회, 암호화폐 계속 감시할 필요 2018.10.11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금융시장을 위협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 가능한 조치를 동반한 감시는 필요하다고 글로벌 금융안정위원회(FSB)가 10일 밝혔..
미, 올해 원유 생산 증가세 예상보다 빨라질 전망 2018.10.11
미국의 올해 원유 생산이 당초 생각보다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10일 밝혔다.EIA는 단기에너지..
트럼프 대통령 이번엔 탈세논란 2018.10.0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친 프레드 트럼프로부터 거액 유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유령회사 등을 통해 조직적인 탈세를 저질렀고, 현재가치로 모두 4억1300만달..
미 전문가들 트럼프 취임 후 미일동맹 심각한 위험 노출 2018.10.04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조셉 나이 하버드대 교수 등 미국의 외교·안보전문가들이 3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후 "미일동맹 관계가 심각...
한국 10명중 8명 미국에 호감 전세계 트럼프 신뢰도는 바닥 2018.10.04
미국에 대한 한국인의 우호도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 응답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