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워드 <공포> 벌써 9쇄 트럼프에 대한 관심이 판매동력
출판사 11만5000부 발간, 16개국서 동시 판매
캐나다·영국 등지에서도 온라인판매 1위 차지
보스톤코리아  2018-09-13, 20:35:06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워터 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가 매우 빠른 시간에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출간 전부터 주요 내용이 보도되면서 워싱턴을 온통 뒤흔들었던 이 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판매되기 시작했고, 반즈앤노블은 "2015년 7월 하퍼 리의 소설 '파수꾼'(Go Set a Watchman) 때보다 빠른 속도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CNN은 '공포'의 판매 속도를 두고 하나의 '현상'과도 같다고 표현했다. 
이 책의 출판사인 사이먼 & 슈스터는 현재까지 75만부 이상이 팔렸다고 발표했고 조너선 카프 대표 역시 '문화적 현상'이라는 표현을 써서 놀라움을 표시했다. 

카프 대표는 "출판 전부터 수많은 관심이 이어졌고 대중은 우드워드가 말한 것처럼 '역사적인 중대한 시점'(a pivot point in history)란 것에 대해 엄청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책은 벌써 9쇄에 들어갔다. 이렇게 되면 11만5000부가 발간되는 것이다. 
CNN은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폭넓은 관심과 우려를 함께 보여주는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출간 전부터 밝혀진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 대한 이야기들. 그리고 비난 등이 판매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CNN은 '공포'는 해외에서도 잘 판매되고 있으며 캐나다와 영국, 독일에선 온라인 판매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이먼 & 슈스터는 16개국에서 '공포'가 동시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s91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무디스, 미 달러 지배적 국제통화 지위 끄떡없다 2018.09.13
(로이터=뉴스1) =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미국 달러화가 중국 위안화 같은 대체 통화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가시적인 미래에 계속해서 지배적인 국제 준비통화로..
미 가계소득 3년째 증가 소득하위층은 뒷걸음질 2018.09.13
지난해 미국의 가계소득이 3년 연속 증가했고 2007년 금융위기 발발 이전 수준으로 확실히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미국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우드워드 <공포> 벌써 9쇄 트럼프에 대한 관심이 판매동력 2018.09.13
'워터 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가 매우 빠른 시간에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미국, 다시 세계 최대 원유생산국 됐다 2018.09.13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12일 미국이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 자리에 올랐다고 밝혔다.CNN머니에 따르면 EIA는 이날 발간한..
테슬라 또 주요임원 퇴사 재무 부사장도 떠났다 2018.09.13
6분기 연속 적자에 시달리는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서 또 한 명의 경영진이 회사를 떠난다. 올들어 42명째 퇴사자다. CNN은 테슬라 저스틴 맥어니어 전 세계 재무..